참고

작은 사무실에서 일하게 되었다. 구라 좀 그만 쳐야지라고 입버릇처럼 말하곤 했는데, 작은 사무실에서 구라 업무를 맡게 되었다. 일단 현상을 마치고 나면 계속 일하게 될지 아닐지 결정되겠지만, 최소한 몇주는 바쁘게 되었다. 처음 몇일은 사장이 참을 수 없이 맘에 안들었으나, 나와 같은 상황으로 고용된 다른 두명이 워낙 출중해서 같이 일하는 게 즐거워졌다. 뒷담화를 하기 시작하니 비슷한 상황에 비슷한 마음들이었다. 이런 친구들이라면 계속 같이 일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 ‘스펙’들은 나보다 백만배 훌륭하다. 잘 참을 수 있을 것 같다.

졸업할 때 받았던 상 중 하나의 상금이 이제사 도착했다. 무려 페덱스로 배달된 수표. 훌륭한 편지에 축하한다며. 그런데 상금이 달랑 오백불. 더 무서운 건 ‘연방’ 세금이 뭐가 백오십불. 분명히 미국사람아니니 세금빼줘 서류를 함께 냈던 것 같은데, 막아내질 못했던 모양이다. 역시 미국 국세청은 무서운 사람들이 모여있나보다.

같이 일하는 친구 중 하나의 이름은 싸이먼. 영어의 ‘Simon says …’의 싸이먼이냐고 하는 개그 태어나서 백만번은 들었으리라. 평소같으면 개의치 않고 쳤을 개그인데, 만난지 일주일된 외국인한테마저 무시당하고 싶지는 않았다. 잘 참았다.

충동적으로 킨들을 주문하려고 했는데 공급이 모자라 주문이 안됐다. 오기가 올라 매일 매일 시도했는데 주문이 확 되어버렸다. 3G일 필요는 절대 없을 것 같았는데 그것이 요점이었다. 과연 책은 많이 읽을지 모르겠다. 그것 또한 중요한 포인트라 하겠다. 잘 참지 못하였다.

뜬금없이 박찬욱 감독이랑 가수 이적이랑 비슷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배우 겸 감독 유지태가 나왔던 무릎팍 도사가 끝나고 이적 노래가 나왔다. 유지태는 참 잘 참는 사람이었구나.

주말엔 페이스북 영화를 볼 예정이다. 기대는 커녕 평소 같으면 볼 영화도 아니고 봐도 뭐 그냥 그러려니하는 정도이니, 조금만 재밌어주면 잘 참고 아주 재미있을 수 있을 것 같아서 본다.

의지와 도전 정신

일요일 오전 MBC 인터뷰 이공. TV를 항상 틀어두다보니 별로 신경쓰지 않았는데, 장애인의 날이 있는 주라고 장애인 법관 인터뷰를 했나보다.

대단한 의지와 도전정신을 가져야만 사법 시험에 합격할 수 있고 공부도 할 수 있고. 이런 사회는 아주 야만적인 사회입니다.

무릎팍을 보면서 느끼는 불편함이란 그런 거였다. 사실 인터뷰 끝에 존경하는 이명박 대통령께도 ‘노점도 하고 빡시게 사시다 성공하신거 아는데…’ 풍의 이야기가 나오는데, 요약문에는 빠져있다.

2008년 10월 28일

이 글은 작호2.0님의 2008년 10월 25일에서 2008년 10월 27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