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구걸

구걸도 구걸이지만, 잊지 말아야할 듯 해서 적어둠.

http://bridgepark.org/competition

대략 이번 공모전의 배경이란…

워싱턴디씨라는데가 미국의 수도. 이 프로젝트 하기 전까지는 가본적도 없다. 뭐 영화에서 나오고 (막 폭파되고) 사람들이 미국 관광하러 오면 한번씩 가보는 데라는 정도이고. 그런데 (다른 미국애들은 다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여기가 무척 살벌한 동네란다. 아나코스티아 Anacostia라는 강이 위로는 캐피탈힐, 즉 모든 사람들이 아는 미국의 수도라면 떠올리는 곳이 있고 아래로는 아나코스티아라는 지역이 있는데 뭔가 소득도 차이가 많이 나고, 이 아랫동네가 그냥 걸어다니다간 다 털릴 분위기. 뭐 이런 거다.  그리고 그 강을 건너는 여러개의 다리가 있는데 11th st. (11번가인가… )에 있는 11th st. 다리를 새로 지었다. 원래 차가 지나는 다리인데 노후화의 이유로 바로 옆에 새로 다리를 짓고 기존의 11번가다리는 뽀개다가 밑둥만 남겨두었다. 아 이걸로 나중에 보행자 다리를 만들면 좋겠네요.

그리고 하이라인처럼, 동네 주민분들이 나섰다. – 자 이것이 한국에서와 다른 점 – 이 다리 한번 잘 지어보세. 라며 동네 사람들을 모았다. 그리고 각종 행사를 시작했다. 모금을 하고 정부에 돈내놓으라고 떼를 쓰고 어린이들이 미래의 다리를 그리는 행사를 하고. 공모전은 3단계로 진행이 됐다. 1단계는 할 사람 다 모여라. RFQ. 2단계는 4팀만 추렸다. 그리고 4팀이 계속해서 우리가 누구요. 하고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주민들 중에 조금 전문적인 사람들을 모아서 커미티를 만들고 중간 크리틱을 했다. 동네 사람들에게 잘 보이기 위한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했다. 어설프게 건축하는 사람끼리나 쓰는 말은 없고, 무조건 쉽게 친절하게. 결국 건축이 달라지려면 짓는 과정이 달라져야한다는 생각이 몇번이고 들었다. 짓는 과정이란 ‘건설 과정’만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다. 어차피 건설 과정은 건설하시는 분들의 전문 영역이고, 건설하기 전까지의 모든 과정이 주민이 함께 해야 결국 쓸만한 무언가가 생기는 것이 아닐까.

어쨌든 이래 저래 3단계까지 왔다.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 해서 제출했고, 29일 프리젠테이션이 남아있다. 물론 그 때 전문 심사위원들이 평가를 하겠지만, 그 전까지

공모전 주최측에서 온라인 폴을 진행하고 있고, http://bridgepark.org/design-feedback

워싱턴포스트에서도 기사와 함께 온라인 폴을 진행 중이다. http://www.washingtonpost.com/news/digger/wp/2014/09/11/make-your-voice-heard-rate-the-11th-street-bridge-park-proposals/

참고로, 우리 회사 쿠퍼로버트슨앤파트너스 Cooper, Robertson & Partners는 발모리Balmori 라는 조경 회사와 함께 참여하였다.

마감

드디어 마감했다. 제출한 것들은 한달이나 동네 사람들 사이를 떠돌다가 9월 29일 최종 프리젠테이션이 있다고  하고 10월 중에 결정이 난다고 한다.

이제 호돌이 나올 때까지 한달이 채 남지 않았다. 흐.

보통 마감하고 프리젠테이션하는 모습이란게 내내 밤새다가 세수한번 하고 프리젠테이션하는데 가서는 이러저러해서 열심히 했습니다. 잘 봐주세요. 풍으로 끝나는 식이었다. 어차피 심사위원이라고 앉아 있는 사람들이래봐야 아는 사람 그 나물에 그 밥이니,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지 않아도 그간 봐왔으니 아 됐어 열심히 했네. 씨지 잘 나왔네. 풍.

IMG_0367

저번 학기 이번 학기에 느꼈던 다른 점은 일단. 리뷰어라고 오는 사람들이 거의 외부 사람들. 같이 가르치던 선생들이 크리틱을 하는 경우는 없다. 선생들은 입을 다물거나 학생들 편을 들어주고, 리뷰어들간의 토론이 이뤄진다. 아 열심히 했으니 됐어 따윈 없다. 처음 봤거든.

마감은 하루전. 모두 푹 자고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라고 한다. 프리젠테이션부터가 진짜. 이번엔 46명 정원의 UD에 리뷰어가 50명이 왔다. 패널들을 걸어두고 리뷰어들이 돌아다닌다. 오전에만 세번의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오후엔 강당에서 전체 리뷰어를 대상으로 다시 프리젠테이션을 했다.

IMG_0350

프리젠테이션이 아니라 프리젠테이션을 만드느라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을 다 빼버리고 나서는 – 게다가 팀원하나랑 싸우느라 지쳐서 – 발표는 될대로 되라의 자세로 임해버렸더니, 다들 금방 알아채더라. 뭐 안좋은 일 있냐고.

대체적으로 (내 생각이지만)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긴 하다만, 다음엔 막판에 바보짓은 하지 말아야지.

IMG_0358

미역국

예수님의 생일 전날이니 3분 미역국. 하느님의 뜻에 따라 이브고 성탄이고 마눌님도 달리고 나도 달리고. 전 국토에 삽질 소리가 끊이지 않도록. 3분 미역국을 끓이다 보니, 동정녀 마리아님은 순풍순풍 3분만에 해산하셨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96년 성탄절, 프리카하고 처음으로 춤추는데 가봤었는데, 영 체질이 아니었던 것을 확인하고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26일 10시까지 화일을 넘기고, 27일 12시까지 물건 받아, 1시까지 DHL로 직접 가야한다.

Continue reading 미역국

마감 모드

머리가 좀 떡져서 머리띠를 빼도 올빽이 유지가 되주며, 뭐가 몸에 안좋다는 이빠이 단 미국풍 과자 및 두통약 과다 복용 등으로 뱃속이 니글니글거리고, 닥터페퍼라던가 커피 등등의 카페인 및 니코틴 타르가 찐득찐득 혈관을 타고 흐르는 느낌이 좀 나줘야 좀 마감하는 거 같고 좀.

모양새는 하루에 한시간 자는 드라마 작가풍으로 그럴 듯 한데, 저렇게 하고도 하루 8시간은 꼬박꼬박 잔다는게, 단지 몸을 좀 괴롭혀줘야 안심이 되서랄까.
Continue reading 마감 모드

막장

몇일째 안자고 있는거냐. PDF를 기다리며. 교정은 화면 보고 하면 안되냐. 일정 뻔히 나오는데 왜 바꾸고 지랄을 해서 다들 피를 말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