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놀이

9월 14일. 목에는 라이카 손에는 DS. 뭔가 시리어스 오타쿠 런던 흉아.

애비로드에는 항상 관광객들이 저 장면 연출을 하고 있다. 얼말에 따르면 거리 표지판 을 하도 뗘가서 여기만 건물 위쪽에 달아두었다고 한다.

한동안 하루 종일 일만 하는 재미없는 한달이 될터. 런던놀이의 추억이나 씹다 씹다 단물 다빠지도록 씹어야겠다.

2007년 9월 18일

  • 여행은 맛집이건만 영국은 그 점에선 최악의 여행지. 그런데 BBC에선 저녁내내 요리 프로. 언제나 배고파를 외치면 뭔가 만들어주는 니자가 있는 집이 그리워욤 오전 5시 36분
  • 100% 디자인 그리고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 뭔가 너무 많아 어딜 가야할지 알 수가 없어. 하디드와 퓨처시스템즈가 토크를 하는데 입장료가 8파운드. 아니 같은 아키텍트끼리 무슨 돈을 내! 라곤 했지만 너무 궁금해. 오후 6시 45분

헤매기

_EPS1937.JPG

하도 돌아다녀서 어디가 어딘지는 모르겠으나 계속 본 게 나오고 또 나왔으니 계속 거기가 거기였겠다. 라고 추측. 단지 오픈하우스 가이드 북 (4파운드)를 구입하기 위해 밤에 테이트 모던가서 찌라시 하나 사서 밤 열두시나 되서 복귀하고 보니 얼 플랫메이트(룸메이트)가 어이 하나 얻어왔어요. 하고 건네주시는데. 아 아임인런던. 아일뻘유 런던.

영국

_EPS1885

무사히 얼집 도착. 시차적응이 안되서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버렸.

전혀 계획없이 오는 와중에도 꼭 보긴 해야지 했던 밀레니엄 돔 런던 시청사 총알 타워 등등은 비행기에서 다 봐버렷 … -_-;; 정말 저층 고밀의 도시의 장점이군화. Heethrow 공항에 내려서도 밀레니엄 돔의 트러스 기둥들이 다 보였으니. 랜드마크라면 그정도는 되야지요. 세상에 모든 건물 현상 보고서에 “랜드마크 및 경관 계획”이라니 너도 씨저 나도 씨저면 누가 훌륭한 로마 씨티즌데스까.

담배 피러 얼방 발코니에 나오니 아파트 뒷마당에서 새도 울고 기타 등등. 날씨는 시원하고 세수하고 안닦아도 잘 마르고 세상에서 제일 좋은 날씨아냐.

여보 전화 좀 받아줘~

참고로 얼 핸드폰 번호는 078 0976 6383

2007년 8월 1일

이 글은 jacopast님의 미투데이 2007년 8월 1일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