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놀이

9월 14일. 목에는 라이카 손에는 DS. 뭔가 시리어스 오타쿠 런던 흉아.

애비로드에는 항상 관광객들이 저 장면 연출을 하고 있다. 얼말에 따르면 거리 표지판 을 하도 뗘가서 여기만 건물 위쪽에 달아두었다고 한다.

한동안 하루 종일 일만 하는 재미없는 한달이 될터. 런던놀이의 추억이나 씹다 씹다 단물 다빠지도록 씹어야겠다.

헤매기

_EPS1937.JPG

하도 돌아다녀서 어디가 어딘지는 모르겠으나 계속 본 게 나오고 또 나왔으니 계속 거기가 거기였겠다. 라고 추측. 단지 오픈하우스 가이드 북 (4파운드)를 구입하기 위해 밤에 테이트 모던가서 찌라시 하나 사서 밤 열두시나 되서 복귀하고 보니 얼 플랫메이트(룸메이트)가 어이 하나 얻어왔어요. 하고 건네주시는데. 아 아임인런던. 아일뻘유 런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