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맥

간만에 고향 음식이 땡겨서 맥도날드에 갔더니 그랜드 빅맥이란 것이 있어 시켜봤다.

한참 먹고 있는데 어디선가 노숙인의 향기가 나서 아 뭐야 하고 둘러봤더니 거의 노숙인 두명이 핸드폰을 들고 겁나 크게 떠들고 있었다. 도대체 무얼 저리 크게 떠들면서 토론하는가 슬쩍 들어봤더니 뭔가 두 사람은 음악 관련 종사자였다. 앱을 만드는 사람인지 음악을 만드는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음악 + IT 관련 종사자들이란 (…)

냄새 때문에 짜증나서 후렌치 후라이를 다 끝내지 못하고 나왔지만 한번도 빅맥이 맛있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는데 그랜드 맥을 먹고 나니 빅맥이 내 입맛에 잘 맞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도 빅맥은 맛을 느끼기엔 너무 빨리 사라져서 그 동안 맛을 몰랐었나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