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포토 북

IMG_6718.jpg

하와이 사진 정리하고 구글 포토에 백업시켜 뒀었는데, 구글에서 책 좀 만드시지… 하고 떴다. 내가 또 이런 친절한 마케팅에 호구아닌가. 열심히 사진을 골라서 80장 정도 보냈다.

소프트 커버에 7인치 정사각형이 20페이지에 $9.99 추가페이지마다 $0.35. 83페이지를 만들었고, 추가 요금이 $22.05, 세금 포함 최종 가격은 $34.24. 다른 포토북 사이트들이랑도 가격과 품질을 비교해보아야겠다만, 일단 애플보다는 확실히 싸다.

IMG_6719.JPG

7인치X7인치라면 이정도다. 내 손 길이가 7인치보다 약간 크니 귀여운 사이즈. 나는 나름 커버를 잘 골랐다고 자부하는데 니자는 별로 맘에 안들어 한다. 솔이 얼굴이 보였으면 했나보다.

IMG_4462

이날 찍은 이 사진이었는데,

IMG_4462_cropped.JPG

뭔가 거대한 하와이스러운 것들을 마주 보고 있는 솔이 모습이 포인트이지만, 웹상에선 큰거 VS  작은거 대비의 느낌이 잘 안보여서 출력해서 보고 싶었다. 작은게 너무 작아서 안보이니까. 표지까지는 맘에 들었는데 막상 펼쳐보니 화질이 너무 안좋았다.

IMG_6720.JPG

당연히 매트페이퍼에 JPG로 출력한 것이니 코티드페이퍼 수준의 콘트라스트를 바란 것은 아니었지만, 화면과 달리 너무 어두웠고, 화질도 엉망이었다.

IMG_6721.JPG

가장 큰 문제는 백업을 위해 “최적화된” 사이즈로 구글 포토에 저장된 화일을 사용하는데부터 있는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까지 일관되게 어두울 일인가. 아무리 내가 어두워도 우리 가족까지 그러면 안되지 않니 구글.

다음엔 애플껄로 한부 만들어볼 작정이다. 애플의 포토앱에서 원본 바로 갈테니 화질에 대해 조금더 기대를 해볼 수 있겠다. 다만 가격이 페이지당 거의 두배;;; 조금만 골라서 해봐야지.

Juno day

이번 주 초, 태풍 Juno 덕에 일찍 퇴근하고, 하루 회사를 안가고 쉬었다. “전무후무한” 태풍이 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하루밤 눈 왕창 오고 넘어가서 연말 연휴 + 정기 휴가로 출근 후에 헤롱대던 차에 꿀같은 휴일이 되어줬다. (경험은 없지만) 해장술같은 효과였달까. 주중에 하루 땡치니 벌써 주말이네. 정말 이번 달은 출근을 몇일했는지 모르겠다.

구글 플러스를 사용하는 사람을 거의 보지 못했다만, 사진 백업만은 충실히 해둔다. 그러면 오토어썸이나 스토리같은 걸 자동으로 생성해주는데, 그게 가끔 괜춘하다. 2 days with Juno

구글 플러스 참 좋은데 사람들이 안써서 더 좋다.

구글독스

일단 시작. 마음을 가다듬기 위해선 Google Docs를 열고 한바탕 생각을 정리하는 것이 참으로 큰 도움이 된다. 적다보면 내 생각을 조금이라도 거리를 두고 ‘볼’ 수 있게 된다. 그리고 미처 다 정리가 되지 않더라도 가까운 사람들에게 ‘공유’하면 훨씬 빠르고 객관적으로 추스릴 수 있게 된다.

다만, 지금 무지하게 바쁜 때라는거.

geotagging

View Larger Map

flickr의 gps정보받아서 Y! pipes로 만들어진 kml화일을 구글맵에 표시해주는 건데 (플리커포럼), 이거 뭐 됐다고 좋다고 페이지만들어서 저장해뒀더니, kml화일이란게 자동으로 업데이트되는게 아니었구만. ((아 업데이트되는 거 해결. 자세한 건 나중에 잘… 쓸 수 있을까)) 뻘연구하기 매우 좋습니다만, 이런건 누가 다 좀 해놔서 잘 정리해둬서 받아서 쓰게만 해줬으면 좋겠어염.

플리커를 야후가 아닌 구글이 사기만 했어도 이런 일이 필요없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