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여름

한국갔다 돌아온 지 딱 한달이 되었다. 가족들도 모두 돌아왔고, 프로젝트는 바쁘다. 아니, 중요 프로젝트가 쉬는 중이니 여기저기 다른 프로젝트를 돕다보니 나만 바쁘다. 새로 이사갈 집도 알아보고 있고, 인생의 숙제 검사라는 대출도 알아보고 있다. 이미 한달이 지났지만 으레 지난 여름이 어땠는가하는 인사에 한국을 다녀왔고 무얼 했나 무엇이 가장 기억에 남는가를 물어보는 질문에 아직도 답한다. 잠깐의 인사에는 제주도에 다녀왔고, 온 가족이 만났다는 정도로 끝을 맺지만, 사실 개인적으로 2019년-여름-가족의 태그로 나의 기억을 정리하면 가장 먼저 기억이 나는 일은 ‘택배 사건’이었을 것이다.

2주간의 한국 방문 동안 온 가족이 제주도를 다녀왔고, 이리 저리 돌아다녔다. 그 와중에 사촌 형수님이 아주 오랜만에 보는 조카에게 선물을 꼭 주고 싶다고 부모님 집으로 값이 나가는 아동복을 택배를 통해서 보내왔는데, 원활한 배달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쇼핑몰측과 택배사와 선물을 보낸 형수님 그리고 부모님까지 5각 통신에 알고보니 조카 시혁이의 물건인 줄 알고 그 상자를 가져온 동생네까지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기억을 더듬고 누가 무얼 언제 어떻게 했는지 알리바이를 짜맞추어 갔다. 결론은 흔한 배달 해프닝이었고, 물건은 잘 배달되었다. 어디서나 어느 가족들 사이에서나 벌어지는 일일 수도 있겠지만, 나에게는 가장 특별하고 값진 시간이었다. 물론 제주도에서 목동에서 솔이와 시혁이가 같이 노는 장면은 큰 설명없이 스틸사진만으로도 입꼬리가 올라가는 흐뭇한 순간이겠지만, 이번 해프닝은 서사적으로 가장 잊혀지지 않는 순간이었다.

현재의 풀세트 가족이 되기전, 그러니까 동생과 내가 부모님집에서 살던 총각들 시절의 우리집이란 평화로운 조용한 가족이었다. 시끄러울 일을 만들지 않고 서로에게 미끄러지듯 조용히 살았다. 간섭하지 않고 폐를 끼치지 않는 것이 최우선이었다. 먹고 싶은 것은 남에게 양보하고 의견을 내지 않았다. 그래서 길게 토론할 거리는 보통 학업 직업 재테크 등의 기능적인 활동이었고 다함께 머리를 모아서 고민할 일이란 별로 없었다. 부모님 집은 크고 각자의 방에 들어가서 조용히 있었다. 그래서 나에게 이번 택배 사건은 신선한 기억이었다. 동생집의 작은 거실에 둘러앉아서 각자의 기억을 꺼내서 시간조각을 맞추는 일은 나에겐 가족이 함께 방탈출 게임이라도 한 듯 가장 재미있는 일이었다.

여름이 끝났다. 또 가족들이 보고 싶다.

지난 휴가

지난 휴가 사진들.

_MG_5953

삼촌이 보내준 선물 –

_MG_5962

을 들고 오신 할머니 할아버지.

_MG_5974

할아버지의 애정 공세

_MG_5965

_MG_6083

_MG_6216 _MG_6247 _MG_6240

“애키우는 재미”를 강조하심.

_MG_6178

셀카봉도 활용하심.

_MG_6273_MG_6272 _MG_6271  _MG_6376

여기저기 관광 및 쇼핑을 하였지만 정작 사진은 하이라인 뿐이라니.

IMG_0048

가족 사진 풍 가족 사진.

가족

시어머니 시동생 며느리. 동생이 얼마전에 라섹 수술인가를 했다. 자외선을 보면 안되서 선글라스를 끼고 다니는데, 엄마가 항상 “재환이 눈했다” 라고 하는 바람에 장례식장을 다녀간 모두들 재환이가 “눈 한” 줄 알게 되었다는.

둘째, 셋째, 넷째 작은 엄마.
둘째 작은 엄마와 셋째 작은 엄마는 같은 동네에서 자란 어린 시절부터 친구. 둘째 삼촌 집 정환이의 증언에 따르면 어린 시절에 외가집을 가면 셋째 삼촌 집의 명환이네도 근처에 와있었다고. “엄마들” 사이에서 가장 강한 영향력 – 강남 아줌마풍의 – 을 끼치는 넷째 작은 엄마

막내 봉구 삼촌과 혜준이. 공무원하시면서 월급받고 평생을 연극을 하시다가 결국 얼마전에 공무원 때려치시고 경기도 연극 협회장직을 맡으셨다고. 덕분에 장례식장에 간간히 티비에서 보이는 연극인들이 등장. 나 어릴 때 봉구 삼촌이 대학생이어서 한방 쓰고 그랬다. – 집에 자주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가끔 들어오면 무협지와 야식을 싸들고 와서 밤새던 스타일 – 이미 봉구 삼촌 땜에 내 생활은 이모양 이꼴.

그많은 사촌 중에 유일한 여자 형제인 혜준이는 오빠들이 죄다 전형적인 오덕들인 덕에 – 술도 안먹고 게임만 하고 연애 경험들 없는 – 재미가 없어서 그나마 사회성있는 재환이하고만 논다.

2009년 1월 11일

2007년 11월 25일

  • 리본같이 생긴 그거 5일마다 적극적으로 달아줄테다. (가족이 먼저) 2007-11-23 02:11:36
  • 점심이나 먹자. 라고 할만한 회사 친구 한명은 파견. 한명은 무단 지각. (혼자 밥못먹는 소심맨) 2007-11-23 11:46:22
  • 눈은 하느님이 싸는 똥이야. (유치원생을 속인 할머니) 2007-11-24 04:39:53
  • 캐드만 정말 빨리 되면 정말 열심히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욤 (그지같은 오토 캐드) 2007-11-24 17:44:20
  • 이나무 어워드 2007 감사합니다.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_-;; 이웃 주민 로비설은 근거없는 소문입니다. 심사는 공정해욤 (이나무 어워드 2007) 2007-11-25 02:01:07
  • it’s too hard to typing lying onthe bed with iPod touch. (태그 공백으로 구분하세요 hangul -_-) 2007-11-25 06:45:36

이 글은 jacopast2님의 2007년 11월 23일에서 2007년 11월 25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자이툰용사

잠깐 동안, 항상 어린애들같기만 한 사촌 동생들이 좀 답답하다고 느껴질 때가 있었다. 아니구나. 어른은 아이가 자라서 되는 것이로구나. 이제보니 내가 초딩이다.

전장으로 젊은이들을 내모는 이 나라는 부끄럽지만 모래 바람에 나가 맞서는 동생은 자랑스러워. 하.. 하지만 제발 중대에서 단체로 맞췄다는 고글을 쓰고 휴가를 나오진 말아줘 -0-;;

군인

정환 명환 지환 효환 대환 세환 수환 빛날. 사촌 동생들. 그래도 내가 장남인데 전혀 챙기거나. 아니 챙기는 건 둘째치고 같이 만나서 얘기해본지도 오래되었다. 이런 가운데 동생들 나서서 챙기는 건 재환이.

재환이 한테 들은 소식. 그 중 하나가 이라크에 간다고. 10대 1의 경쟁을 뚫고. 작은 아버지께 이야기하고 지원한 걸까? 그냥 부대 안에서 지맘대로 지원해서 작은 아버지 어머니 맘고생하시는 건 아닐까. 주말에 사촌들 모아 면회가자는데.. 이럴 때면 재환이가 장남같아. 고맙구랴. 흘.~

ps. 무서운건 원래 족보상으로 ‘환’자 돌림이 아니었다 -0-;;
ps.. 유일한 여자 형제 빛날. 아 이름을 바꾸었는데 난 아직도 애기때 이름밖에 모르겠다.

두 젊었던 부부

철민이형이 저녁 사주던날. 동호도 함께 있었다. 한참 장난꾸러기 나이인 동호. 정말 밥한번 먹기 힘들다. 이런 식사를 하루에도 세번씩. 우우.

아직은 아빠 엄마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나이지만. 어느새 동호 자리에 내가 앉아있었고 옆에는 젊은 시절의 엄마 아빠 얼굴이 떠올랐다. (사진에 의하면 대략 아빠는 장발에 엄마는 잠자리안경) 이럴 때마다 내가 엄마 아빠의 젊음을 뺐어 먹으며 이 나이가 된게 아닌가하며 두 젊었던 부부에게 미안해진다. 당신들도 한때는 잘 나갔었는데. 죄송해요.

결국은 12시 퇴근. 눈은 하루종일 멈추지 않고 하루종일 궁상 궁상.

more 궁상 at 눈이 너무 많이 오네..from CMK, 엄마 from Sarah 아빠들은 어느새 이름도 뺐기고 엄마들은 생활도 뺐기고.

엄마 생일

1. 서울 올라와서 작품 철수하고 있을 무렵. 동생에게 전화. 형 엄마 생일이야~ 오오 이런.

니자카한테 열라 갈굼받으며 집으로 복귀. 선물은 무얼.. 하나하다가 보인 꽃가게 (라기 보단 화분가게-_-;;) 에서 환타지아..던가를 사서 얼렁 왔다. 정말로 엄마 맘에 드는 꽃 하나 고르려면 힘든게 사실이지만 그나마 꽃키우는데 취미가 있으니 다행이다.

사실 엄마 아빠의 선물을 고른다는 건 참 어려운 일이다. 내가 돈이 많은 경우라면 뭐 걱정할 것이 있겠냐만은…. 용돈받아 쓰면서 비싼 거 사드리는 건 정말 우스운 거고. 친구들처럼 씨디를 사주기도 뭐하고 (사실 다행히 저번 아부지 생신 땐 양희은 앨범이라도 나와줬으니 다행이었지만) 옷 사드리려고 해도 엄마 아빠 급의 옷이란 비싸기 마련이고… 취미에 맞는 선물이래봐야 골프 용품 -0-;; 존나 비싸기 마련. 무얼 드리던 고마워하시면서 받으시기야하지만서도. 막상 그 선물이 그냥 방한구석에 처박혀 있기만 하는걸 보면 더 미안해진다. 선물을 고를 때마다 부모님과 나 사이엔 참으로 공감하는 부분이 적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2. 작품 철수를 하면서도 여전히 꿀꿀했다. 교수님께도 미안하고. 기대 아닌 기대를 해준 형들한테도 미안하다. “다음번에 잘해야지”할 수 없는게 졸업작품인것을… 쩝.

3. 미나뤼 로그. 좀만 기둘리. 다음주쯤이면 시작할 수 있으리라.

4. 참 중요한 걸 잊고 있었네요. 오늘은

많이 오세요 🙂

가족 여행

“가족이 함께 여행을 간다.”는 건 우리 가족에겐 참으로 어색한 일입니다. 작년까지 한번도 가족만이 함께한 여행은 거의 없었으니까요. 물론 제가 기억하기 힘든 어렸을 때 갔다는 건 아부지가 찍어두신 빛바랜 사진들 속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만. 물론 가족 모두가 여행을 한번도 안간건 아닙니다만 항상 다른 가족들과 조인트형식으로 가곤했었죠. 그러니까 두세집안이 함께 제주도를 간다던가 동해를 간다던가. 대학교 1학년땐 태국에도 갔었군요. 결국 순수한 의미의 가족 여행은 올 해 들어가기 시작한 겁니다.
참. 어색한 일이 되어버린 거죠. 평소에 집에서도 거의 대화가 없던 식구들이 어딘가에 함께 가서 몇일을 자고 온다는 것이.

이런 어색한 행사가 난데없이 시작된 것은 동생이 아프고 나서부터입니다. 결국 가족간의 대화가 많이 필요하다는 결론. 안가던 여행이 시작되었고. 평소에 제 친구들끼리 MT용으로 사용되던 콘도에 가게 되었습니다. 성수기 콘도 사용기간 제한에 의해 2박 3일이라는 짧은 여행이 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만.

참. 어색하죠. 식구들끼리 바다에서도 무얼하나… 그렇다고 저녁이 되면 함께 노래방을 갈 수를 있나… 저녁을 먹으면서 무슨 대화를 하지? 친구들이랑은 그렇게 잘하는 것을 가족과 함께는 그렇게 어색할 수 밖에 없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평소에 가족과 대화가 많다던가 그런 경우라면 저와 저의 가족들이 경험한 어색함이 도대체 이해가 안가시겠지만 말이죠.

그렇다고 저희 집안이 엄청나게 문제 집안인가.. 뭐 그런 것은 아닙니다. 제가 느끼기엔 아주 normal한 집안이란 것이죠. 문제는 normal한 정도가 이정도라는 것. 식구 중 하나가 아프거나 무슨 일이 있기 전까지는 가족에 대해 생각하기 힘들 것이라는 것이라는 겁니다. 이제부터라도 식구들과 얘기를 좀더 많이 해야겠습니다… 뭐 이번 여행에선 그래도 평소완 많이 다르게 대화도 많았고 부자 당구 시합도 있었고.. 참 “어색”하지만 즐거웠고 많은 “진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