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여행

“가족이 함께 여행을 간다.”는 건 우리 가족에겐 참으로 어색한 일입니다. 작년까지 한번도 가족만이 함께한 여행은 거의 없었으니까요. 물론 제가 기억하기 힘든 어렸을 때 갔다는 건 아부지가 찍어두신 빛바랜 사진들 속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만. 물론 가족 모두가 여행을 한번도 안간건 아닙니다만 항상 다른 가족들과 조인트형식으로 가곤했었죠. 그러니까 두세집안이 함께 제주도를 간다던가 동해를 간다던가. 대학교 1학년땐 태국에도 갔었군요. 결국 순수한 의미의 가족 여행은 올 해 들어가기 시작한 겁니다.
참. 어색한 일이 되어버린 거죠. 평소에 집에서도 거의 대화가 없던 식구들이 어딘가에 함께 가서 몇일을 자고 온다는 것이.

이런 어색한 행사가 난데없이 시작된 것은 동생이 아프고 나서부터입니다. 결국 가족간의 대화가 많이 필요하다는 결론. 안가던 여행이 시작되었고. 평소에 제 친구들끼리 MT용으로 사용되던 콘도에 가게 되었습니다. 성수기 콘도 사용기간 제한에 의해 2박 3일이라는 짧은 여행이 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만.

참. 어색하죠. 식구들끼리 바다에서도 무얼하나… 그렇다고 저녁이 되면 함께 노래방을 갈 수를 있나… 저녁을 먹으면서 무슨 대화를 하지? 친구들이랑은 그렇게 잘하는 것을 가족과 함께는 그렇게 어색할 수 밖에 없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평소에 가족과 대화가 많다던가 그런 경우라면 저와 저의 가족들이 경험한 어색함이 도대체 이해가 안가시겠지만 말이죠.

그렇다고 저희 집안이 엄청나게 문제 집안인가.. 뭐 그런 것은 아닙니다. 제가 느끼기엔 아주 normal한 집안이란 것이죠. 문제는 normal한 정도가 이정도라는 것. 식구 중 하나가 아프거나 무슨 일이 있기 전까지는 가족에 대해 생각하기 힘들 것이라는 것이라는 겁니다. 이제부터라도 식구들과 얘기를 좀더 많이 해야겠습니다… 뭐 이번 여행에선 그래도 평소완 많이 다르게 대화도 많았고 부자 당구 시합도 있었고.. 참 “어색”하지만 즐거웠고 많은 “진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

 

반가워 v2

“아 내돈 내놔!”

하니까 카메라가 생겼습니다. ^^ 반가워 v2~

역시 선배의 충고는 잊지말고 가슴에 새겨둬야하는 법입니다.

20020730

20020729-DSC00216

아래 아저씨랑 정말 닮지 않았나요? 아니라구요? 하는짓은 같다구요!!!

MPEG4

퀵타임 6 발표 이후에 계속해서 Mpeg4인코딩을 테스트 해보고 있습니다. 뭐 테스트래봤자 가지고 있는 무비들 (뭐 프랜즈같이 짤막짤막한 것들로) 을 어떻게 하면 더 작게 더 좋게 만들 수 있을까 해보는 거지요.

그런데 아무리해도 기존의 Divx보다 확실한 변환이 안되는 것이
1. 일단 소스가 Divx이니 그걸 건드려서 더 줄여보겠다는건 좀 모자란 얘기지요.
2. 기존의 클래식에선 CBR과 VBR등 세밀한 설정이 가능한 소렌슨사의 미디어 클리너가 있었습니다만, 지금 상황에선 인코더라곤 퀵타임에 시리얼을 집어넣은 퀵타임 프로 밖에 없습니다. 쩝. 결국 VBR을 할 수 없으니 Mpeg4든 ON2건 Sorenson이건 어떻게 쫙쫙 좀 줄여보기가 힘들다는 거에요. (사실 결국 Divx의 엄청난 압축률이란 건 그다지 놀라운 건 아닙니다만 다들 VBR로 되어서 그 비트레이트가 왔다갔다 하는 걸 보면 정말 “최고의 효율을 찾아 인코딩되었군!”하는 생각이 들정도입니다.)
3. 가장 짜증나는 Divx소스는 사운드가 wma(윈도우즈미디어오디오 코덱이죠)로 인코딩된 것들입니다. 정말 표준을 선빵뜬다는 것은 무서운 일입니다. 아무리 퀵타임이 MPEG4의 산업표준으로 지정되었으면 뭐한답니까. 여러분들 열심히들 MPEG4로 선빵뜹시다-_-;; (집에 있는 디비디 다 구워서 올리라구욧!)

캐드

캐드따위는 필요없어! 역시 디자인은 손끝에서 나오는 거라구!!! 라고 주장했지만 -_-;; 밤새 이딴 짓이나 하고 있었다-_-;;

도대체 5명이나 되는 교수님들 앞에서 뭐라고 한담. 아니 왜 방학 중에 전체 리뷰따위를 하는거얏!

020622

저녁먹고 잠깐 잠들었는데 꿈을 꾸었다. 정말 오래간만의 꿈이다. 꿈속에서 나는 어떤 종류의 공동체에 살고 있었고 거기서 “청년”으로 하는 어떤 중요한 일을 수행하는 듯 했다. (모노노케 공주의 그 남자 주인공처럼, 그리고 그 공동체의 내 나이또래의 남자들은 그런 중요한 일을 하는듯.) 하여간 공동 생활을 하는 방에 하루 일과를 마치고 돌아갔다. 그 방에 나의 연인 관계인 누군가가 거처가 없는 여행자를 모셔놨다면서 소개를 해줬다.

그런데 그는… 몇년전에 저 세상으로 간 친구 얼굴을 하고 있었다. 나는 너무 놀라 앞으로 다가갔고 그에게 악수를 청했다. 가까이 가서 보니 그 친구와 아주 닮은 다른 사람이었지만 나는 그의 손을 꼭 붙잡고 계속 울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친구에게 너무나 미안했고 너무 보고 싶었다. 계속 서럽게 울다가 잠을 깼다.

눈가가 젖어 있었고.
생각해보니 지금쯤이 그 친구의 기일인데. Rest in peace.. Frika

한시간 쉬고 십분 쉬자고 했건만 -_-;;
한시간 쉬고 잠깐 뭐 먹고 씻고 로그 하나 쓰고나니 또 한시간이 지났네-_-;; 아아… 좀 있으면 자야하는데.. -_-;;
“장인영국 방구리 방삼문 국중구경구위 경도구궤 좌조우사 면조후시 시조일부”
무슨 주문같지 않습니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