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디자인은 어디로 가는가

회사의 팀이 약간 컬럼비아 동문 모임 풍인지라 졸업한지가 꽤 됐지만 가끔 학교 소식을 전해듣는다. 사실 학교 얘기에서 무슨 중요한 건축적 / 도시적인 소식이나 학구적인 이야기를 할리는 만무하고, 어떤 선생의 전부인이 어떤 학장이랑 결혼했다더라 어떤 선생이랑 어디과의 누구랑 사귄다더라류…가 대부분.. 이란 게 당연하죠. 네. 또 이런 걸 한글로 적으니 한국 사람들만 보면 되니 또 막 써도 된다는 이점이 있군요. 세종대왕 만세. 한글 만세.

오늘 들은 소식은 조금 충격적이고 조금은 생각할 꺼리가 있는 것이었다. 한동안 어반디자인의 수장이셨던 리차드 플런츠 옹께서 물러나시고, 케이트 오프라는 분이 새로이 디렉터가 되었다는 것. 플런츠 옹은 우리 윗대 선생들한테도 학장이셨던 분인데, ((그 전에는 현재 내가 다니는 회사의 왕대빵이신 알렉스 쿠퍼님께서 디렉터셨다.)) 놀랍게도 슬슬 물러나고 물려주고 하는 아름다운 대관식풍의 광경이 연출된 것이 아니라, 플런츠 선생께서는 전혀 모르고 있다가 어느날 이리 결정이 났다는 것.

바로 이어지는 이야기들은 플런츠 선생이 얼마나 대단한가 / 대단했던가 얼마나 좋은 사람인가, 그리고 케이트 수업을 들었던 친구들은 좋다 / 별로다로 아웅 다웅 하기 시작했다. 평소 모든 디자인이 기승전’굴’ ((케이트 오프의 랜드스케이프 디자인엔 항상 수변 공간 디자인에 굴oyster가 등장하고, 심지어 Oyster-tecture라는 전시까지 한적이 있다. ))  인 그녀의 디자인 프로세스를 비꼬며, 오, 나도 어반디자인에 관심이 있어. 정확히 말하면 크랩에 좀더 관심이 있다구. (( 해산물인 굴에 빗대서 게Crab와 헛소리crap을 이용한 말장난입니다. )) 같은 농담도 오고 갔다.

이걸 뭐 플런츠랑 (이전 컬럼비아 학장이었던) 위글리랑 사이가 좋네 안좋네 케이트가 더 친하네라든가 도시를 두고 건축이냐 조경이냐 밥그릇 싸움;;을 하는 것인가 하는 건 무의미하고 (하지만 재밌다) 잠시 오늘의 어반디자인이란 무엇이 이끌어가는가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었다.

리차드 플런츠 선생은 그의 저서, 뉴욕주거의 역사 History of Housing in New York City: Dwelling Type and Social Change in the American Metropolis 를 통해 현대 도시가 어떻게 조직되어가고 어떻게 변해왔는지를 설명하였다. 이와 함께 도시 조직과 타이폴로지에 대한 수업을 통해서 건축 디자인과 도시 계획 중간 어딘가에 있는 어반 디자인을 꺼내서 보여주었다.

직접 케이트의 수업을 듣진 못했지만, 그녀의 기승전굴 시리즈라든가 같이 경쟁했던 RBD의 결과물들을 통해서 그녀의 랜드스케이프 어바니즘에 대해서는 익히 들어왔다. 사실 랜드스케이프 어바니즘의 원조이신 제임스 코너나 다른 잘 나가는 랜드스케이프 어바니즘하시는 분들의 공통적인 명제랄까. 하는 것들이란 대충 : “자연이 도시를 만들 것이니라… “정도로 ‘싸게’ 요약할 수 있다.

다시 어반디자인의 문제 아니 도시의 문제로 돌아오자면, 오늘날까지 (최근까지) 도시를 조직하는 힘은 주거 – 주거를 상징으로 하는 경제 및 정책, 즉 인간 정치 사회의 결정- 를 따라왔다. 그러나, 이제 도시를 디자인하는 힘의 중심이 굴 자연으로 옮겨갔다고 할 수 있고, 이번 디렉터 취임 사건은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그러니 이제 도면 그릴 때 나무를 좀더 성실히 심어야겠어요. 

Field Trip to Catskill for Foodshed Research.

마지막 학기 때 뉴욕의 음식은 어디에서 오는가…로 리서치 클래스 때 답사갔던 우유 목장에서 플런츠 선생님. 항상 재미없는 농담을 하고 / 듣고 어깨를 들썩이며 (좀쪼잔한풍으로) 낄낄 웃으시는 모습에 참 사람좋은 분이시다. 컬럼비아 선생들 중 몇 안되는 다시 만나보고 싶은 분이시기도 하다.

참고

작은 사무실에서 일하게 되었다. 구라 좀 그만 쳐야지라고 입버릇처럼 말하곤 했는데, 작은 사무실에서 구라 업무를 맡게 되었다. 일단 현상을 마치고 나면 계속 일하게 될지 아닐지 결정되겠지만, 최소한 몇주는 바쁘게 되었다. 처음 몇일은 사장이 참을 수 없이 맘에 안들었으나, 나와 같은 상황으로 고용된 다른 두명이 워낙 출중해서 같이 일하는 게 즐거워졌다. 뒷담화를 하기 시작하니 비슷한 상황에 비슷한 마음들이었다. 이런 친구들이라면 계속 같이 일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 ‘스펙’들은 나보다 백만배 훌륭하다. 잘 참을 수 있을 것 같다.

졸업할 때 받았던 상 중 하나의 상금이 이제사 도착했다. 무려 페덱스로 배달된 수표. 훌륭한 편지에 축하한다며. 그런데 상금이 달랑 오백불. 더 무서운 건 ‘연방’ 세금이 뭐가 백오십불. 분명히 미국사람아니니 세금빼줘 서류를 함께 냈던 것 같은데, 막아내질 못했던 모양이다. 역시 미국 국세청은 무서운 사람들이 모여있나보다.

같이 일하는 친구 중 하나의 이름은 싸이먼. 영어의 ‘Simon says …’의 싸이먼이냐고 하는 개그 태어나서 백만번은 들었으리라. 평소같으면 개의치 않고 쳤을 개그인데, 만난지 일주일된 외국인한테마저 무시당하고 싶지는 않았다. 잘 참았다.

충동적으로 킨들을 주문하려고 했는데 공급이 모자라 주문이 안됐다. 오기가 올라 매일 매일 시도했는데 주문이 확 되어버렸다. 3G일 필요는 절대 없을 것 같았는데 그것이 요점이었다. 과연 책은 많이 읽을지 모르겠다. 그것 또한 중요한 포인트라 하겠다. 잘 참지 못하였다.

뜬금없이 박찬욱 감독이랑 가수 이적이랑 비슷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배우 겸 감독 유지태가 나왔던 무릎팍 도사가 끝나고 이적 노래가 나왔다. 유지태는 참 잘 참는 사람이었구나.

주말엔 페이스북 영화를 볼 예정이다. 기대는 커녕 평소 같으면 볼 영화도 아니고 봐도 뭐 그냥 그러려니하는 정도이니, 조금만 재밌어주면 잘 참고 아주 재미있을 수 있을 것 같아서 본다.

code

http://vimeo.com/moogaloop.swf?clip_id=921725&server=vimeo.com&show_title=1&show_byline=1&show_portrait=0&color=&fullscreen=1

Many guys in GSAPP learned Processing. IT guys said that now Processing is old fashion, and Openframesworks is in fashion. Whatever.

Oneday, people said we, architects should learn C++, and it was my undergraduate mandatory class. And I learned Flash, HTML and little bit of Visual Basic later, much later tried to learn Nodebox, and installed Processing again. At some point, Maya’s Mel script was kind of everyone-should-learn, now Grasshopper is. So what?

Yes, I like those for my hobby. However why should every architect learn all these so-called ‘creative code’ to deal with data? I barely remember C++ codes. Simply because it’s nothing with my practice. It takes double time than programmers to learn code for us. No, not double. Double of double. Cause we don’t use it as our everyday-practice tool.

I mean, learning from tool and learning tool is different.

보통 마감하고 프리젠테이션하는 모습이란게 내내 밤새다가 세수한번 하고 프리젠테이션하는데 가서는 이러저러해서 열심히 했습니다. 잘 봐주세요. 풍으로 끝나는 식이었다. 어차피 심사위원이라고 앉아 있는 사람들이래봐야 아는 사람 그 나물에 그 밥이니,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지 않아도 그간 봐왔으니 아 됐어 열심히 했네. 씨지 잘 나왔네. 풍.

IMG_0367

저번 학기 이번 학기에 느꼈던 다른 점은 일단. 리뷰어라고 오는 사람들이 거의 외부 사람들. 같이 가르치던 선생들이 크리틱을 하는 경우는 없다. 선생들은 입을 다물거나 학생들 편을 들어주고, 리뷰어들간의 토론이 이뤄진다. 아 열심히 했으니 됐어 따윈 없다. 처음 봤거든.

마감은 하루전. 모두 푹 자고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라고 한다. 프리젠테이션부터가 진짜. 이번엔 46명 정원의 UD에 리뷰어가 50명이 왔다. 패널들을 걸어두고 리뷰어들이 돌아다닌다. 오전에만 세번의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오후엔 강당에서 전체 리뷰어를 대상으로 다시 프리젠테이션을 했다.

IMG_0350

프리젠테이션이 아니라 프리젠테이션을 만드느라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을 다 빼버리고 나서는 – 게다가 팀원하나랑 싸우느라 지쳐서 – 발표는 될대로 되라의 자세로 임해버렸더니, 다들 금방 알아채더라. 뭐 안좋은 일 있냐고.

대체적으로 (내 생각이지만)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긴 하다만, 다음엔 막판에 바보짓은 하지 말아야지.

IMG_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