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

11월에는 사실 Stranger Things 에 사로잡혀서 80년대 게임음악 풍 노래만 내내 들었다. 그런데 사실 그런 노래를 찾아보면 딱히 80년대에 나온 노래는 거의 없다. 뭐뭐풍이라는 것 중에 정말 뭐뭐는 없다는 교훈.

연암 박지원이 비슷한 것은 가짜다. 라고 했을 때 우리는 모두 가짜는 나쁜 것이라고 생각하도록 글을 썼고, 비슷하지 말고 진짜를 하라고 했었는지 모르겠지만, 글쎄. 이젠 그냥 그 ‘가짜’라는 것이 정말로 나쁜 것인가? 혹은 그렇다고 좋은 것인가? 라는 것의 판단이 무의미한 것 같다. 그냥, 비슷한 것은 비슷한 것이다. 중요한 것은 비슷한 ‘것’과 비슷한 ‘것’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비슷한’에 주목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날이 추우니 집밖에 많이 못 나가서 솔이 사진이 많이 없다. 코감기가 잘 낫지 않아서 항상 콧물을 달고 산다. 갈 수록 성격이 보이는데, 낯가리고 부끄럼 많은게 딱 지 부모랑 똑같다.

아침에 생긴 일

출근길 지하철에서 새 아이폰을 봤다. 실제로 제품을 본 것은 이번이 두번째이다. 나는 문가에 서있었고, 그는 앉아있었다. 남의 아이폰을 훔쳐보기에 가장 좋은 각도와 거리였다. 한참을 바라봤다. 그는 인스타페이퍼로 기사를 읽고 있었고, 스티커를 붙인 듯 완벽한 스크린에 감동했다. 탈네모 스크린은 전혀 거슬릴 것이 없었고, 그의 두터운 손에 잡힌 바디의 비율은 이보다더 적당할 수 없었다. 그리고 나는 언제쯤 그가 홈버튼을 대신한 스와이프를 할 것인가 기다리고 있었다. 침을 흘리지 않은게 다행이지.

그런데 건너편의 멀쩡하게 생긴 한 남자가 그 아이폰텐 유저에게 말을 걸었다.

“니 뒤에 있는 애가 너 아이폰 보는 거 훔쳐보고 있어.”

제길. 정말 미안하다고, 텐 나온 거 처음 봐서 그랬다고 사과했다. 미드에서나 보던 손짓 발짓 다해가면서 진심을 다해 미안하다고 하는 장면을 진정성있게 연출했다. 오렌지이즈더뉴블랙을 요즘 너무 열심히 봤던 것 같다. 정말로 미안했다. 무얼로 설명해도 나의 행동은 잘못된 것이다.

다행히 다음 정거장이 내가 내려야할 유니온스퀘어였고, 다시한번 미안하다고 했고, 그 아이폰텐 유저분은 이해한다는 표정을 지었다. 일부러 그 정의로운 고발자분의 눈을 마주쳐서 내가 잠시 잊고 있었던 것을 깨닫게 해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그는 눈을 감고 있었고 어색하게 얼굴에 손을 얹고 있었다. 물론, 땡큐 포 리마인딩 미 댓 아이 앰 바이올레이팅 섬바디즈 프라이버시라고 하는 것이 이 상황에선 어떤 톤으로 이야기해도 비꼬는 것으로 들릴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생각도 동시에 들었다. 뭐 아이 민 잇. 이라든지 미드풍 표정으로 진정성을 연기해야하나하는 고민까지 함께 들었으나 그 분도 그 어색함을 이겨낼 자신이 없었으니, 30초 정도의 불편함을 참는 것이 괜찮은 선택이었겠다.

이게 무슨 대수냐고 항변할 수도 있지만, 나는 그가 인스타페이퍼로 애플의 기사를 읽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최신의 폰과 입은 옷과 외모를 가지고, 아이고 덕이시네. 라고 이미 그를 판단하고 있었다. 의도가 없다고 하더라도, 가해자도 피해자도 모른채, 나는 누군가의 영역을 침해하고 있었다.

201710 많이 들은 노래들

아껴듣는 앨범

검정치마 새 앨범이 나온지가 꽤 됐는데 아껴서 듣고 있다. 아이유 꽃갈피2, 신해경 나의 가역 반응 역시 아껴 듣는 앨범이다. 아껴듣는 앨범이란 정말로 ‘아껴서’ 듣는 것이라 랜덤하게 들을 때 혹은 아무거나 들을 때 듣지 않고, 아 이 앨범 듣고 싶다. 하는 생각이 들 때 듣는 앨범이란 뜻이다. 단순히 좋다 싫다가 아니라 ‘이 앨범’ 하는 기억이 나는 앨범이어야 가능한 일인 것 같다.

Raw By Pepper

그리고 이번 달에는 애플 뮤직이 추천해주는 노래들 중에서 우연히 Raw By Pepper 라는 밴드를 발견했는데, 찾아보니 한국 밴드였다. 한번에 한곡씩 찾아서 들어보고 있다.

Stranger Things

이번달에는 가디언즈오브갤럭시 Vol.2 를 봤고, 마인드헌터 시즌 1을 끝냈고, 기묘한 이야기 2를 금방 마쳤다. 각각 다른 캐릭터의 영화인데, 사운드 트랙이 대단하다. 가디언즈오브갤럭시는 원래 대표적인 뮤직비디오 영화이니 원래 그렇고, 마인드헌터는 쭉 대사 대사 대사일 줄 알았는데, 의외로 미니멀한 뮤직비디오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묘한 이야기는 오로지 오프닝 타이틀과 분위기만으로 보고 있는 게 좋다. 역시 나에게는 몇시간짜리 뮤직비디오. 삽입된 곡도 좋지만 오프닝 타이틀과 같은 곡이 너무 좋아서 비슷한 종류의 노래만 찾아서 듣고 있다. 예를 들자면 기묘한 이야기는 M83의 Midnight City를 9시간으로 늘린 것 같달까.

그런 고로 기묘한 이야기보고난 후에는 M83, College 그리고 닥펑의 Tron 앨범 같은 것들만 듣고 있다.

 

팟캐스트

매일 듣는 팟캐스트 리스트

언론사 뉴스

미국 영국 일본 한국 뉴스를 다들으니 뭐 대단한 뉴스 광인 것 같지만, 뉴스공장 빼고는 다들 30분 이내이고 (거의) 출근길에 버스에서 자면서 듣기 좋다. 각 팟캐스트의 내용보다 각 나라 혹은 언론사별로 무슨 꼭지를 뽑는가가 재밌다. 예를 들면 다른 데선 언급 안된 유네스코의 난징 세계 기록 유산 등재와 위안부 관련 내용에 징징대는 일본 정부 이야기가 NHK에서만 언급된다든지. 사실 나의 메인 한국 뉴스는 JTBC 손석희 사장님 뉴스이지만, 한국의 메인 뉴스에선 국제 뉴스가 거의 안나오니까.

  1. The Daily – New York Times 뉴스 팟캐스트 중에 가장 수준높음. 내용은 잘 몰라도 사운드를 들어보시길. 이틀에 한번은 트럼프 까는 방송.
  2. BBC Global News Podcast 영국 발음을 아침에 들어주면 하루 종일 영어에 대한 자신감이 생긴다. (뭐?)
  3. NHK WORLD RADIO JAPAN – Korean News 하루 두번 업데이트. 그리고 한국어! 위의 두 영어 방송에서 못알아들었던 국제 뉴스를 여기서 한국어로 들을 수 있고 (한국에서 만든 한국어 뉴스에선 국제 뉴스가 거의 안나오니까) , 그제서야 상황을 이해할 수 있다. 특히 잘 모르는 나라 뉴스 나오면 영어 뉴스에선 심지어 무슨 나라인지 알아듣지도 못하는데, 한국어로 지역 이름을 말해주면 그제서야 이해가 되는 일이 많다.
  4.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어준의 집요함이 포맷과 시스템에 의해서 잡히지 못하면 딴지나 나꼼수이고, 그나마 잡히면 뉴스 공장. 그 김어준스러움 때문에 싫지만, 인터뷰 / 게스트 때문에 끊지를 못하겠다. 노회찬 나오는 날만 들을 때도 많다.

음악 방송

Song Exploder어떤 예술 작품이든 그 컨텍스트를 이해하지 못하면 재미가 없다. 예전에 라디오에서 음악에 대해서 설명해주고 음악 듣고 하는 류의 라디오를 좋아했다. 그런데 요즘 음악 틀어주는 라디오는 막 소리만 지르고 초대 손님의 신상과 농담, 그리고 노래는 신청곡인데, 어차피 신청 안받아도 되는 차트 상위권 노래이고 그 노래가 나오는 컨텍스트는 오로지 팬덤이다. 트는 노래들이 맘에 안드는 게 아니라 트는 배경이 별로 맘에 안들어서 라디오 음악 방송으로부터 멀어졌던 것 같다. 그 후로 라디오를 팟캐스트로 대체하면서 비슷한 방송을 찾았지만, 저작권 문제 때문에 음악 팟캐스트들은 거의 없었다. (팟캐스트에 음악을 못넣는 법도 이해가 안가는데, 또 시사 / 정치 팟크세트같은데서는 맘대로 음악을 넣는 것는 알 수 없는 일이다. 그 팟캐스트들은 돈을 내는건가.)

  1. Song Exploder Weekly (대부분) 새로운 아티스트들이 자기의 노래를 레이어별로 쪼개서 어떻게 만들었나 왜 그랬다 그런 이야기를 직접 한다. 꽤나 재미있는 노래를 많이 발견하게 되는 팟캐스트. 최근에는 Tokimosta라는 뮤지션 (LA 교포이신듯) 이 Bibimbap 이란 자신의 곡에 어떻게 / 왜 판소리랑 가야금같은 사운드를 넣었나 들려줬다.
  2. Rollin Stone Music Now Weekly 유명한 아티스트들 인터뷰, 신보 소식이 나온다. 스팅 인터뷰라든가 탐패티같은 사람 인터뷰를 롤링스톤아니면 들어볼 수 있는데가.

(미국) 잡다Image result for stuff you should know podcast

  1. Stuff You Should Know 이틀에 한번 너드같은 분 둘이 앉아서 바베큐의 역사부터 시작해서 잘 굽는 법을 설명한다든지, 진실을 말하게 하는 물약이 있는가를 정말 역사적 의학적으로 설명해준다. 이런 덕들이 있나 싶다.
  2. Radiolab 한달에 세번? 지 맘대로 업데이트인듯. Element 라고 각 원소들에 관련된 에피소드 중 Lithum 과 같은 에피소드는 다시 들어도 감동적. 양극성 장애의 치료에 사용되는 리튬을 단서로 양극성 장애를 겪는 작가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중간 중간 녹음인지 재현인지 구분이 안갔는데, 현장감 넘치는 독백 드라마같았다. 2차 대전 때 미국에서 보도통제했던 일본의 미국 본토 폭격 사건 같은 이야기도 재밌었다.
  3. This American Life Weekly 원래 공중파 주간 방송인 듯. Stuff You Should Know 처럼 주제의 제한은 없고 깊이 파고들어가는 것은 비슷한데, 좀더 사회 현상 / 사건 / 역사 중심. 제목 그대로. 가끔 들으면 재밌는데, 영어가 어려워서 잘 안듣게 됨. 예전에 들었던 The Serial 이랑 비슷한 느낌.

(한국) 시사/코미디정영진 최욱의 불금쇼 시즌2

  1. 정영진 최욱의 불금쇼 Weekly… 일주일에 두번 업데이트인가 잘 모르겠음. 최욱 땜에 듣는다. 야한 이야기를 많이 해서 좋긴 한데, 가끔 불쾌한 방향으로 빠질 떄가 있지만, (다시한번) 최욱 때문에 듣는다.
  2. 맘마이스 Weekly 게스트빨과 최욱 땜에 듣는다.
  3. 걱정말아요 서울 서울시 공식 팟캐스트 서울 이야기를 하기 때문에 건축이나 도시하는 사람들 이야기가 가끔 나온다. 물론 최욱 땜에 듣는다.
  4. 시사 안드로메다 일주일에 두번 업데이트. 잘 모르겠는데, 그냥 이동형 작가 때문에 듣는다.
  5. 정치, 알아야 바꾼다! 일주일에 두번 업데이트. 그냥 이동형 작가 때문에 듣는다.
  6. 청정구역 일주일에 두번 업데이트. 그냥 이동형 작가 때문에 듣는다.

 

 

얼굴인식

IMG_0194.jpg

아주 옛날부터,  iPhoto 시절부터, 혹은 구글 포토에서도 항상 집요하게 평생 한번 본 사람 얼굴이라도 얼굴 인식에 이름 넣고 혹시라도 잘못 인식한 경우엔 반드시 수정을 해두곤 한다. 오래된 태깅 뻘짓 버릇 때문이다.

오늘 보니 아이오에스 녀석 애기 사진에 엄마 아빠 사진을 잘도 섞어 넣는 얼굴인식 실수를 했다. 평소같으면 집요하게 수정해두는데, 묘하게 기특하고 귀여워서 그대로 뒀다.

Hydra Cam

IMG_9930.jpg

By Cortex Cam

 

겨울이 다가오니 날도 어두워지니 다시 Cortex cam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Cortex Cam 관련 포스팅: 

그러나 Cortex Cam이 뭔가 업데이트가 더디고 앱도 불안해서 (그리고 아이콘도 안예뻐서) 점점 안 쓰게 되던 차에, Hydra 라는 앱도 사용해보기 시작했다. 기본적으로  Cortex cam 의 간단 버전으로 사용하기 좀더 쉽다. 일단은 (다들 비슷하지만) 다중 노출과 장시간 노출을 알아서 잘 하고 알아서 합성해서 결과를 만들어주는 방식이다.

원래 HDR 이미지 자체를 별로 안좋아하지만, 상황에 따라서 필요할 때가 있기도 하다. 아직도 Plus 의 망원렌즈를 지원하지 않고, 너무 옵션이 없어서 좀 밋밋하다.

그리고 뭔가 프로세싱하다 에러로 저런 미래풍 이미지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물론 아이오에스 기본 카메라의 포트레이트 모드같은 재미를 만드는 앱은 아직까지 없는 것 같다… 포트레이트 모드를 ‘사용하기 위한 제약’이 너무 많다.

 

IMG_0071.jpg
역시 iOS 포트레이트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