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인식

IMG_0194.jpg

아주 옛날부터,  iPhoto 시절부터, 혹은 구글 포토에서도 항상 집요하게 평생 한번 본 사람 얼굴이라도 얼굴 인식에 이름 넣고 혹시라도 잘못 인식한 경우엔 반드시 수정을 해두곤 한다. 오래된 태깅 뻘짓 버릇 때문이다.

오늘 보니 아이오에스 녀석 애기 사진에 엄마 아빠 사진을 잘도 섞어 넣는 얼굴인식 실수를 했다. 평소같으면 집요하게 수정해두는데, 묘하게 기특하고 귀여워서 그대로 뒀다.

10/1 일요일

Favorites - 26 of 76
photo by pix

한식에 지친 픽스님을 위해 뉴저지 전통 맛집 오리지날 팬케잌 하우스에. 역시나 웨이팅이 길어지니 잠시 사진 촬영을.

Favorites - 27 of 76

오야지 나뭇잎 감성을 담으시는 픽스님

Tlot의 (부분) 합체!

Favorites - 31 of 76

애먹는거 뺏어먹는 아저씨

Favorites - 33 of 76

루이는 언제나 웃는다.

Favorites - 34 of 76

다리 밑에 데려가니 여긴 어디 나는 누구

오야지와 브릿지 연작 시리즈. #shotoniphone 입니다. 네.

솔이도 간만에 브루클린이라 즐겁. 사실 아무데나 가도 잘 놀아서 고맙긴 하다.

대충 다리 밑을 헤메다 Brooklyn Historical Society (BHS) 가 있는 Empire Store 방문. 알고보면 오피스+리테일+갤러리의 힙한 프로그램인데, 최근 가본 건물 중에 제일 좋았음. 힙스터바니즘의 상징적인 결과물.

진입부의 정원도 인상적이었고 (결혼식 촬영 한 팀, 뮤직 비디오(?) 한팀이 촬영 중이었다) 공원을 마주보는 중정도 인상적이었음.

Favorites - 48 of 76

그리고 평면상에서 애매하고 아쉬울 수 있었던 공간을 센스있는 악세사리샵이 (Fiat 트럭) 잘 보완해줌. 아 저 차 정말 이뻤다.

Favorites - 55 of 76

둘다 어디에서도 잘 노는 스타일이라 ‘직장인의 옥상 정원’ 풍인 루프탑 파크에서도 잘 놀았다.

그리고 너무 힙하셔서 한층에 한건물에 커피 가게만 몇개가 있는지 모르겠다.

Favorites - 60 of 76

조경도 좋았다. 재료들도 그렇고 지오메트리도 정확히 배치와 맞아 떨어지는 간지였다.

Favorites - 61 of 76

저 철문때기는 이제 뭔가 브루클린 워터프론트 창고 대방출 변신 리테일/오피스의 상징이 된 것 같다.

Favorites - 62 of 76

이런 철물 처리도 반가웠다.

사람들 사진 찍는 데가 어디야. 했는데 난 여태 브루클린 브리지인줄 알았다가 망신당하고, 사람들 몰려있는 곳으로 가니 맨하탄 브리지의 포토 스팟이 있었다.

알고보면 사진을 찍는 곳이 도로 위인지라 맘대로 사진을 찍기도 애매하고 뛰어다니면서 한장 두장.

Favorites - 71 of 76

그 와중에 제일 이쁜 사진은 아이폰이.

Favorites - 72 of 76

점심은 유니온스퀘어에서 늘 먹던 걸로 – 쌀국수 – 그리고 유니온 스퀘어와 매디슨 스퀘어 파크 구경.

Favorites - 73 of 76

셱셱 버거 본점에 앉아서 줄서기 귀찮아서 버거는 안먹음. 차세대 리더는 언제나 앞으로 나섭니다.

Favorites - 74 of 76

그 와중에 외국인 관광객 상대로 촬영 알바를 하는 픽스님.

IMG_9531.jpg

그리고 대략의 뻘스런 코스. 이런 배터리가 다되서 집으로 오는 길은 기록이 안되었네.

 

 

지난 휴가

지난 휴가 사진들.

_MG_5953

삼촌이 보내준 선물 –

_MG_5962

을 들고 오신 할머니 할아버지.

_MG_5974

할아버지의 애정 공세

_MG_5965

_MG_6083

_MG_6216 _MG_6247 _MG_6240

“애키우는 재미”를 강조하심.

_MG_6178

셀카봉도 활용하심.

_MG_6273_MG_6272 _MG_6271  _MG_6376

여기저기 관광 및 쇼핑을 하였지만 정작 사진은 하이라인 뿐이라니.

IMG_0048

가족 사진 풍 가족 사진.

100th Day

백일 및 크리스마스 기념, 꼬까옷도 입은 겸, 꽃도 꽂은 겸.

_MG_4998

백일 동기 하민이와 함께 기념 촬영

_MG_5071

놀러온 백일 선배 앨리슨과도 기념 촬영

_MG_5115

역시 축하하러 와준 하린이와 헨리도 기념 촬영

_MG_5183

그리고 먹습니다.

_MG_5207 _MG_5224 _MG_5236 _MG_5235

자 내일은 뭐먹지

까나리

주말에 무슨 백화점에 갔다가 Canali를 보고

“로다운30의 김락건씨가 까나리 액젓이란 밴드를 만들었데… ” 하자 이런 무식한 녀석이 있나 하는 풍으로 니자님께서

까나리 소다

라고 바로 잡아주셨다.  큰 일 날 뻔 했다.

Sol

_MG_4184 - Version 2

2014년 9월 16일 오후 2시 16분 이름은

윤 솔 (Sol Yoon.)

예정일에서 3주 가까이 일찍 나와버리는 바람에 가족들 모두가 정신이 없는 와중에, 솔이 할아버님께서 시를 받은 후에 작명가에게 거금을 지불하시고 오복과 영귀운으로 크게 성공하며 풍재과 복록운이 풍부하니 보기 드문 이름이라시며

禎培

정배. 다행히 가족 모두가 정배라는 이름이 주는 어떤 뉘앙스를 공감하여 공식 이름으로 사용하기로 하지는 않았지만,

호돌이솔이가 되었고, 가끔은 정배라고 불리우게 되었습니다.

 

솔이 병원에 있는 동안 미역국끓여다 주신 동네 어머님들, 헨리 엄마&아빠, 다슬씨 감사드립니다. 페북에 축하해주신 분들 한분 한분 다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솔이 사진은 어디다 모아둘지 고민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