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베일 타운데이

IMG_7670.jpg

토요일에 셰프님 댁의 노스베일에 갔다가 모든게 공짜라길래 노스베일 101주년 타운 데이란 걸 가봤다. 자다 깨서 안아달라고 해서 왠만하면 안아줬다.

IMG_7682.jpg

익숙하지 않은 것에 대해 절대로 시도를 하지 않는 성격이라 이거 해볼래 저거 해볼래 설득은 해보지만 그리 큰 기대를 하지는 않는다.

IMG_7693.jpg

하지만 기차는 좋아한다. 기차타고 기분이 좋아졌다. 사실은 나도 자다깨서 정신이 혼미했으나, 공짜로 나눠주는 스타벅스 파이크로 기분이 좋아졌다.

IMG_7696.jpg

동네 초빙 밴드의 연주가 계속 되었다. 일렉 한명 보컬+어쿠스틱 한명이었는데, 조금 컨트리에 조금 블루스. 너무 미국이신 보컬은 낭랑하니 노래 잘했고, 기타분도 참 구수했다. You can’t get what you want 같은 걸 부를 때는 아 정말 미국임이 뚝뚝 떨어졌다. 롤링스톤즈는 영국 밴드 아니냐.

IMG_7702.jpg

가서 뭐 별로 타거나 한 건 없지만 원래 운동장인 곳에서 치뤄진 행사라 잔디가 좋았다. 아무 생각없이 일단 뛰는 건 좋아한다.

IMG_7703.jpg

근데 이제 집에 가자. ㅋ

 

IMG_7705.jpg

그 와중에 데이빗은 이런 너무 미국스런 놀이를

IMG_7707.jpg

솔직히 나도 해보고 싶었다.

IMG_7708.jpg

30초 버티면 오래 버티는 거니까

IMG_7710.jpg

회전률이 빠르면서 동시에 인기가 높은 어트랙션 ㅋ

IMG_7704.jpg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좀 재밌어 보인다.

IMG_7725.jpg

원셰프님이 찍어주신 가족 사진.

IMG_7727.jpg

아니 그 와중에 브이는

IMG_7729.jpg

나름 단체 사진의 정석을 놓치지 않고 있다니 대견

IMG_7750.jpg

이렇게 둘이 가고 있었는데, 엄마가 빨리 가버리니까 바닥에 주저 앉아 울었다. 유치원 등원 이후로 엄마가 좀 멀어진다 싶으면 되게 오바한다.

IMG_7754.jpg

뭐야 둘이만 커플티야

IMG_7762.jpg

주말에는 괜히 조금더 안아주고 뽀뽀해주고 그랬다.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