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터

IMG_6619

오랜만에 저녁 먹고 동네 놀이터를 찾았다. 솔이가 어릴 적부터 자주 데리고 가던 놀이터였는데, 낮에는 너무 뜨겁고 저녁에는 이런 저런 행사를 치르느라 동네 놀이터에 데리고 갈 일이 없었다.

바쁘다 바빠 내가 제일 파프

A post shared by Sunghwan Yoon (@jacopast) on

(작년 4월의 인스타그램) 막 걷고 뛰기 시작한 때부터 자주 왔다. 회사가 붕 떴을 때라 경제적으로도 여유가 없고, 아직 날이 추워 한살박이 데리고 어디 갈 여유도 없어서 어디 멀리 가지도 못하고 그래서 솔이한테 미안한 마음에 여기나 오고 그랬었다.

IMG_6611

저녁에 솔이와 동갑내기인 준영이의 아버님 희태씨가 연락와서 놀이터가는 데 나오라고 해서 얼른 나갔다.

IMG_6612

겨우 겨우 놀이터를 아장 아장 탐험하던 애들이 이제 질주를 한다.

IMG_6613

‘놀이터 / 놀이기구’ 라는 단어에 비해 엄청난 스케일의 놀이기구이지만 이제 애들이 뛰어다니니 그리 넓지 않아보인다.

IMG_6615

그리고 일일이 뒤따라 다니며 속도를 맞추는 것보다 조금 높은 곳에서 감시하는 정도로 충분하다.

IMG_6623

이제는 너무 뛰어다녀서 흥분을 가라앉히기 위해 중간에 달달한 과자를 가지고 꼬셔서 인터미션을 가져야 한다.

IMG_6638

스쿠터와 헬멧에도 익숙해졌다.

IMG_6641

처음에는 헬멧이 싫어서 스쿠터도 안탄다고 했는데, 이제는 둘다에 익숙해졌다.

IMG_6640

싫다고 무조건 들어주는 것보다 안되는 건 안된다고 하면 또 그런대로 따라준다.

IMG_6663

준영이도 헬멧을 싫어했는데 솔이도 쓰니까. 하고 씌우니까 그래도 쓰게 됐다. 주변에 모두 헬멧을 안쓰면 나도 안쓸래하는 아이를 설득하기 힘들다.

IMG_6667

남자 아이 둘을 실내에서 데리고 놀면 장난감을 두고 자주 싸우는데 밖에 나와서 달리게 하니까 세상 그런 좋은 친구가 없다.

IMG_6669

이것이 성별에 따른 잘못된 스테레오타입인가는 모르겠지만, 이 둘의 경우는 확실히 그렇다.

IMG_6670

그러고보니 준영이 신발이랑 솔이 신발이랑 똑같네.

IMG_6671

준영아 그 신발도 할머니가 사줬니

IMG_6679

헬멧은 키에이모가 사줬고 티셔츠는 엄마가 20대 떄 입었던 티네. 무려 상표가 Koogi 5001이라구. 그 90년대의 쿠기 5001

IMG_6687

그런데 스쿠터로 가도 준영이 달리기랑 비슷하다는 게 함정.

IMG_6688

그러고보니 이 나이키 신발은 보람 이모의 선물이었던가. 바지는 헨리형 꺼였지 아마.

IMG_6694

어른들이 여기 앉아서 얘기하는 거 보더니 구지 지들도 저기 앉겠다고.

IMG_6696

언제 이렇게 컸냐 니들.

IMG_6697

이제 V도 하고.

IMG_6698

이러니까 니들 되게 교포 어린이같다.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2 thoughts on “놀이터”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