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7/17 할레아칼라

점심 먹고 바로 할레아칼라 국립 공원으로 이동.

산에 가는 것은 1. 귀찮고 2. 귀찮다. 그렇지만 일정에 있으니 갔다. 더군다나 국립 공원이란 것이 가지는 이미지란 게 뻔하지 않겠나… 싶었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마우이의 숙소에서부터 휴양지의 선입견이 벗겨지기 시작했고 할레아칼라에선 완전히 무릎꿇었다. Sublime, 경외란 것을 자연을 바라보면서 태어나서 처음 느꼈다. 정말로 처음이었다.

다들 점심 먹고 식곤증+차멀미로 뒤에서 헤롱헤롱하는 동안 내가 운전을 하면서 꼬부랑길을 올라가면서 매 턴마다 달라지는 풍경에 조금씩 조금씩 없던 기대가 생겨나기 시작했다. 수직으로 만들어진 지구 단면을 다른 장치없이 그대로 눈으로 느끼는 한시간 사십분의 드라이브.

IMG_4600.jpg

IMG_5558.JPG

10,023 ft.,  3,055 M 삼천 고지까지 겨우 올라왔는데, 그동안 커진 기대가 실망으로 – 아니 구름으로 아무것도 안보여.

IMG_4602.jpg

에잉 사진이나 찍자

IMG_4603.jpg

전망대에서 보이는 건 깊이를 알 수 없는 하얀 구름 뿐. 에잉.

IMG_4605.jpg

어라. 구름이 걷히기 시작한다. 저기에 또 뭐가

IMG_4606.jpg

오오 뭔가 보여 Continue reading 하와이 7/17 할레아칼라

하와이 7/17 마마스피쉬하우스

오전에 숙소 앞에서 놀고, 오후의 큰 일정을 가는 길에 점심. – 철저한 제수씨의 동선 계획 – 마마스 피쉬 하우스. 비싸고 맛있다. 뭔가 리조트같은 것도 함께 운영하는 듯. 전용(?) 해변이 있다.

IMG_4328.jpg

아니 에셔 그림 도용 아니야 이거?

IMG_4515.jpg

(다시 한번) 맛있고 비싸다. 하와이 식사 중 제일 비싸게 먹은 날.

 

IMG_5539.JPG
아버지가 찍은 사진

 

창밖엔 정말 그림 출력해서 붙인 듯한 예쁜 식당. 예쁘고 비쌉니다.

IMG_4523.jpg

그리고 또 사진을 찍습니다.

IMG_4529.jpg

찍어요

IMG_4530.jpg

여기가 어딘지는 모르지만 찍습니다.

IMG_4532.jpg

그러고보니 솔이는 밥먹는 내내 자고 이제 깼다.

IMG_4533.jpg

하지만 자는 자에게 먹는 자비란 없다.

IMG_4535.jpg

오직 사진만이 있을 뿐.

IMG_4537.jpg

정확하게 아놔 자다깨서 이게 뭐야의 표정.

IMG_4543.jpg

아들아. 이것이 휴가다.

IMG_4545.jpg

이것이 바로 가족 여행이다. 사진!

IMG_4547.jpg

대빵의 위엄.

IMG_4551.jpg

여행 실무진들.

IMG_4553.jpg

어쩐지 여자애 혼자있는데 괜히 들어감.

IMG_4554.jpg

눈은 마주치지 않음.

IMG_4555.jpg

어머 쟨 누구야

IMG_4557.jpg

즐거우신 할머니

IMG_4558.jpg

사진은 여행의 핵심입니다.

IMG_4563.jpg

실무진 회의 중.

IMG_4569.jpg

포토그래퍼의 무리한 요구에 순순히 응한다.

IMG_4572.jpg

무리한 원주민 설정

IMG_4574.jpg

여행은 사진이다. 촬영에 흐뭇하신 총지휘자.

IMG_4576.jpg

건강 체조를 잊지 않으심

IMG_4577.jpg

다음 일정을 컨펌 중

IMG_4334.jpg

식당을 떠나는 길, 아니 이것은 기와인가.

IMG_4335.jpg

거대한 기와다!

IMG_4336.jpg

건축인의 호기심 – 매터리얼을 확인한다.

잘 먹고 산을 향해 출발.

 

하와이 7/17 아침

첫날은 이동하는 날이었고 이틀째, 파도 소리 들으면서 일어났다. 간단하게 식구들에게 아침을 차려줬다. 이런 기회가 좀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IMG_5540.JPG
할아버지가 찍음

하와이에서도 미역국

IMG_5545

할머니가 너트베리 믹스에서 손자가 좋아하는 베리만 골라주신다. 할머니 이러니까 애들이 스포일되는거라구. – 니가 할 소리냐

아침 먹고 뒹굴 뒹굴.

IMG_5543.JPG
이건 할아버지가 찍은 듯

IMG_4355

할아버지는 사진찍느라 바쁘심

IMG_5546.JPG

이렇게 찍혔다.

오후에 산에 오르기로 하고 오전에는 숙소 앞 해변에서.

IMG_4356

이정도면 어디 안가고 여기서만 놀아도 좋겠다고 모두들 입을 모았다.

센스만점 숙모의 모래놀이 장난감 덕에 집중하고 모래놀이 중.

IMG_4369

물은 언제나 어른한테 퍼오라고 시킨다.

실컷 퍼다주면 버린다. – 모래 놀이란 원래 그런 건가.

IMG_4373

그러고보니 해변엔 아무도 없네. 그늘에 몇명 앉아서 책보고 있었긴 했음.

오기 전엔 여름 휴양지 특유의 온/습도 걱정을 (나혼자) 많이 했었는데, 해는 뜨겁고 바람이 시원하고 습도는 그리 높지 않았다.

IMG_4364IMG_4365

휴양지의 첫째 조건은 나말고 다른 사람은 안보이는 것. 아닐까. 사람피해서 가는 휴양지라면.

IMG_4377.jpg

그런 의미에서 발자국 없는 모래 사장을 밟는 것은 휴양지가 주는 최고의 경험.

IMG_4378.jpg

물퍼다 주기 귀찮아서 돌을 가져다 주고 있다.

(억지로) 할아버지 할머니 삼촌 숙모 선물로 돌을 고름

IMG_4385.jpg

드디어 모래뭍히는 것에 과감해졌다.

IMG_4389.jpg

바다는 원래 넓은 건데, ‘넓은’ 바다란 느낌은 처음 들었던 것 같다.

IMG_4390.jpg

게다가 하와이에서 마시는 코나 커피도 좋았다.

모든 스케쥴과 예약을 진행한 프로 트립 플래너 제수씨.

IMG_4406.jpg

항상 뭔가 칠칠맞은 우리 형제, 두 부인분들이 항상 챙기느라 수고가 많으십니다.

할아버지는 마냥 좋으시다.

IMG_4413.jpg

IMG_4414

환심을 사보려는 할아버지의 노력

IMG_4415

여전히 집중

IMG_4418

돌을 줍는 형제

IMG_4419

삼대.

IMG_4423

아버지와 아들들

IMG_4424.jpg

아 나 왜 이리 살쪘지

어서 물이나 떠와라

IMG_4444.jpg

옷을 신경안쓰고 이렇게 노는 것은 처음.

IMG_4450.jpg

그래서 빤쓰만 입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

IMG_4453.jpg

그러고보면 개나 고양이들한테 아무 거리낌이 없다.

IMG_4459.jpg

동네 구경

IMG_4460.jpg

잡기 놀이 시작.

IMG_4462.jpg

IMG_4464.jpg

작은 엄마 나 잡아 봐라

IMG_4465.jpg

IMG_4466.jpg

달립니다.

IMG_4469.jpg

삼촌 차례

IMG_4470.jpg

달립니다.

IMG_4479.jpg

이리와

IMG_4481.jpg

다시 도망

IMG_4482.jpg

IMG_4483.jpg

확실히 삼촌이 잘 놀아준다.

IMG_4484.jpg

IMG_4487.jpg

아빠 차례

IMG_4491.jpg

할아버지 차례

IMG_4493.jpg

온식구가 아침 운동을 했다.

그러고보니 대부분의 사진은 니자가 오디로 찍었고, 렌즈는 28-105 하나 꼽아서 갔다. 세팅도 JPEG에 프리셋마저 캐논 기본 프리셋인 Neutral로 설정. 아이폰에서 블로그용으로 크롭만 해줬다.

IMG_4495.jpg

점심 먹으러 가기 위해 차를 기다리는 잠시 동안에도 사진.

IMG_4503.jpg

할머니 할아버지는 한번이라도 더 사진.

IMG_4505.jpg

아들이 못다한 효도는 손자가 대신 하는 걸로.

IMG_4508.jpg

머리랑 수염 좀 깎고 갈 걸 그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