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디자인

한국 정치가 너무 재밌어서 요즘은 넷플릭스도 안본다. 맨날 한국 뉴스만 보니 눈에도 선거 관련된 디자인만 보인다.

프리젠테이션
대선 후보 토론에서 각 후보가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 약간의 직업병이 발동하여 화면을 봤다. 가장 간극이 큰 두 피티는 문재인 후보와 홍준표 후보의 피티화면이었다. 문재인의 피티는 디자이너들이 한땀한땀 템플릿 디자인과 Bullet point와 장평 자간까지 잘 했고, 홍준표는 감성 사진에 뻘건 글씨 팍팍. 글쎄. 여기 학교도 아니고 디자이너들이 모여있는 것도 아닌데, 문재인 쪽 디자이너들은 일을 하다만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예쁜 피티화면까지 내부적으로 회의할 때 쓰고, 그게 홍준표 수준으로 단순 무식하게 변환되는 과정을 더 거쳤어야한다고 생각한다.

포스터
손혜원 의원 무척 좋아한다. XX천재 어쩌구 하는 류를 싫어하고, ‘파격’ 혹은 ‘기존의 상식을 벗어난’ 어쩌구라고 보도되는 디자인을 매우 매우 싫어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포스터 별로 맘에 안들고, 안철수 포스터 이 정도면 멀쩡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문재인 포스터에 대한 기사에서 누가 폰트를 했고, 숫자의 컬러는 누가 정했고, 뽀샵 안했고 등등의 구질 구질한 설명이 덧붙여지는 걸 보니 더욱더 ‘아유. 똑똑한 병신 디자이너들.’ 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안철수 포스터는 당선에 도움은 안되지만 두고 두고 회자될 아이템이라는 손학규의 “저녁이 있는 삶” 같은 운명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의 완성도는 없지만.

한쪽은 전문가가 너무 많이 모여서 이도 저도 아닌 결과가 나온 것이고, 한쪽은 바보들이 모여있는데 전문가라 불리우는 사람 하나가 나타나서 어어어어 이래도 되는 건가.. 어어어어…. 뒷걸음치다가 쥐잡은 경우같다. 포스터에 정당이름 뺀거는 법적인 이유가 걸린다면 모르겠는데 그다지 정치적인 이유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이거 넣고 저거 넣어야하고 하다가 망하는 포스터 한두번 봤나. 뺄 수 있는 한 빼고 잘 뽑은 건데, 트집잡으려고 잡는 거지 뭐. 그리고 포토샵을 한 것에 대해 진정성을 논하는 것도 너무 치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안철수쪽에서 디자인을 잘하고 있다는 건 절대로 아니다. 타인의 선거 유세를 해주고 있다는 병신 현수막만드신 분, 아무래도 포트폴리오에서 이번 건은 넣지 않으실 것 같다.

그 외
웹캠페인은 그나마 잘 했다. 문측 외에 다른 데는 뭘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선거 공약 쇼핑몰과 내가 대통령이라면 포스터만들기 참 맘에 든다.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