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

봐마 형도 퇴직하시는데 한번쯤 봐줘야하지 않겠나 싶은 와중에 넷플릭스가 다운로드를 허해주셔서 퇴근길에 끊어 끊어 겨우 다 봤다. 끊어 끊어 본 이유는 퇴근길보다 러닝타임이 길어서이기 보단 뭐 그렇게까지 집중해서 볼 정도로 익사이팅한 게 없는 영화이기 때문이다. 또 요즘은 그렇게 물에 물탄 듯 술에 술탄 듯 느슨하고 (그림은 좀 깔끔한) 영화를 보는 게 좋기는 하다.

뉴욕에 도착해서 콜대 가는 길에 하필이면 지하철 내리는 거 놓쳐서 도착 첫날 할렘에 내리는 장면은 참 구수하고 좋다. 콜대 106놓치면 다음은 할렘입니다. 요즘은 할렘 쿨하고 좋아졌다지만 2003년 처음 미국와서 처음 내린 지하철역이 할렘이었던 아름다운 기억을 되살려 주셨다. 어휴 사신 곳도 109th (Rent Obama’s 109th Street Walk-Up!) 처음 자취했던 그 골목이셨어. 의도치 않게 사생팬이 되어 버렸다.

봐마 형 여친분 샬롯. 롯데가 원래 샬롯데의 롯데라던데. 참 예쁘시던데 앞으로 미셸의 저주를 받지 않을까 사실은 20대에 사귀었던 여러 여친분들의 사기합성캐라고.

오바마 형 처음 가서 구경한 저소득층 임대 주택 – 커뮤니티 하우징 / 거버먼트 하우징 / 나이차 (NYCHA) / 프로젝트 등등 이름도 여러가지 종류도 여러가지 – 그런데 복도가 저렇게까지 좁은 건가. 저게 세트로 지어서 과장한 건지 실제로 저런지 좀 궁금하다. 물론 요즘 새로 짓는 ‘어포더블 하우징‘들은 너희 집보다 좋다!

앞서 말했지만 뭔가 살살 오바마 프리퀄같은 간지로 무엇이 그의 생각에 영향을 미쳤을까같은 걸 보여줄까 말까하는 식인데, 그런가 보다. 하는 거고 화면이 시종일관 참 참하다.

구지 이 사람이 미국의 대통령이 될거야라는 결론을 모르고 봐도 그걸 어떻게 몰라 그냥 낯선 땅에 온 혼혈 청년이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는 영화라고 생각해도 그것으로 좋다.

어쨌든 봐마형 안녕.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2 thoughts on “배리”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