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크리스마스

내일부터 연휴. 사무실은 일찍 닫았고 버스를 타고 집에 오는 길에 졸았더니 여긴 어디 나는 누구.

IMG_1727.JPG

니자한테 전화하고 장소찍어서 보내고 비피하는 중.
아이폰없었으면 비오는 크리스마스 이브에 뉴저지 턴파이크 고속도로에서 히치하이킹할 뻔 했다.

여하튼 올 한해는 정말로 잊지 못할 한 해였다. 감사드릴 분들도 너무 많고. 내 년에도 좋은 일이 계속되길.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