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_MG_1005 - Version 2

지난 주말에 젊은 중간 보스가 형님들을 모아놓고 하는 결혼식에 다녀왔다.

_MG_1018 - Version 2

피로연 중 한인 교회는 어딜가나 비슷한 것 같다는 한 하객의 평을 듣고는 한정된 재화와 취향이 만들어낸 건축적 유니버설리티 따위를 생각하고 있다가 그만 두었다. 적당한 식순이 끝나고 비빔밥을 해먹기 좋은 반찬들을 챙기는 시간이 되었기 때문이었다.

_MG_1020 - Version 3

애프터파티를 뒤로 하고 일하러 먼저 집으로 기차타고 돌아오는 길에 다시 한번 ‘결혼은 가장 인칭적이자 비인칭적인 사건입니다.’ 라는 자형민재 결혼식 주례사가 떠올랐다. 같은 주례셨던 함선생님의 내 결혼식 주례사는 ‘애를 많이 낳아라.’ 였고 자세한 내용은 기억도 안나지만, 어느 결혼식을 가든 ‘인칭이자 비인칭’ 주례사는 꼭 떠오른다. 그리고 그 이야기는 인생의 형식에 관해 깊이 생각하기 싫을 경우에 -마치 프로그래밍의 라이브러리나 캐드의 블럭처럼- 몇단계의 생각을 대체해주는 편한 문장이기도 하다.

윤아씨와 다슬씨도 즐겁게 잘 살 것 같아서 다행이다.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One thought on “결혼식”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