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드소어

입술이 부르트고 딱지가 앉더니 좀 전에 떨어졌다. 한국들어갈때나 미국들어갈때나 환경변화를 겪으면 첫번째로 (촌스럽게) 오는 몸의 변화가 피곤함과 면역력 약화같은 건데 이번엔 입술에 그런 일이 생겨 좀 추하다. 물갈이처럼 소화기관쪽 일은 다행히 발생한 적은 없긴하다. 예상치 못한 일은 아니고 보통 아, 피곤한데 뭐가 좀 나겠내 하고 예상을 할 정도인데 이럴 경우 보통은 싸매고 푹 자는 게 수순. 몇일 바빠서 그러지 못했더니 몸에 자꾸 뭐가 나고 급기야는 입술도. 어쨌든 꽤 큰 딱지가 한방에 떨어져나갔다. 보통 이러면서 몸전체가 낫곤 한다. 입술부르트는게 헤르페스말고 무언가 싶어 검색해보니 cold sore라고. 이런 류들은 생각날 때마다 검색해보지 않으면 알기어렵다. 피지 코딱지 귀지 눈꼽 등등.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2 thoughts on “콜드소어”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