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

이러이러해서 회사를 그만 두었다. 뭐 더 좋은 대안이 있다거나 약속이 있어서 그만 둔 것이 아니라 애초에 선택을 잘못했었던 것이다. 어떻게 보면 내가 일찍 알아차리고 그만 두는 것이 옳았는데, 상황이 더이상 참을 수 없을만큼 곪았다가 터져버린 결과가 됐다. 다만, 이런 상황을 ‘오해일 뿐이다.’ 정도로 생각하고 있는 고용자는 앞으로도 변치는 않을 것 같고, 해볼 수 있는 노력은 다 해봤으니 후회는 없다. 마음같아선 인터넷에 ‘괴담’이라도 펼쳐버리고 싶지만 뭐 초딩도 아니고.

이제부터가 문제인데, 어디서부터 손대야할 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찬찬히 정리해보아야겠다. 뭐, 덕분에 미뤄뒀던 일들을 많이 하고 있다.

워드프레스 전체화면 꽤 좋은데.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3 thoughts on “퇴사”

  1. 민서홍씨(저는 과거 회사 동료..) facebook에서 친구로 등록되어있던 님의 프로필사진이 기억나네요.
    다니시던 회사(거의 맞겠죠?)와 인터뷰 진행중이라서 궁금증이 폭발해버려 적고야 맙니다.
    괴담, 있나요? (실례를 용서하세요)

    Like

    1. 제가 공개적으로 뭔가 말씀드릴 입장이 아닌 것 같습니다. 상식적으로는요. 회사에 대한 이야기는 말할 수 없고, 같이 일했던 친구들 이야기를 하자면, 그 친구들 역시 나오려고 준비 중이라고만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사람을 찾고 있구요.

      Like

  2. 오늘부터 follow 합니다.
    The Sunghwan Yoon Weekly라는 이름은 좀 깨는군요. ㅎ
    황금같은 휴식기 보내시길..(전 잘 못 보내고 있어서..)

    Lik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