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탕

옛날에 다 확인한 거구만. 또 다시 찾게 만들어. 평소같으면 가볍게 씹고 넘어갔을테지만, 런던의 5성호텔 요리사 얼의 문제제기이니 꼭 집고 넘어가기로. 이런 쓰잘데기 없는 종류의 진실은 딴지가 최고.

[별걸다디벼보기] 감자탕에 감자가 그 감자가 아니란 말이여?
양돈협회: 제가 알고 있기론 감자탕은 돼지 등뼈를 고아서 감자와 야채를 넣고 끓인 음식이구 돼지에는 감자라는 부위가 없습니다. 더 정확하게 알아본 후 연락드릴께요. / 제가 육가공 관련업에 종사하시는 분을 통해 알아봤는데요. 그런 명칭은 없다고 합니다.

딴지가 아니라면 아닌거다. 그나저나 감자탕과 감자뼈는 너무 설득력있어서 사람들이 금방 금방 넘어가는 단골 메뉴. 네이년 지식인 등지에도 그 대답이 절반 절반이라고 한다. 또다른 감자탕 논란 블로그를 따르자면 ‘감자탕이 인기가 좋아지면서 돼지 등뼈에 들어갈 부분을 감자뼈라 부르기 시작했다’는 것. 다시 말해 감자뼈가 들어가서 감자탕이 아니라 감자탕에 들어가서 감자뼈인 것이다. 이 기회에 양돈협회 홈페이지에 감자탕의 유래. 이런 페이지라도 만들어 두면 좋겠구만.

왜이리 감자가 없냐며 감자탕집 주인에게 백날 감자탕의 유래를 물어봐야 제대로 된 대답이 돌아올리가 없다. 감자가 줄어들면 민심이 흉흉해지고 사람들은 의심하게 되고 그럴듯한 소문을 믿게 된다. 내 감자 내놔! – 실은 감자가 줄고 뼈다귀가 늘었잖아! – 그것은 감자의 잘못도 아니고 감자뼈의 잘못도 아니다. 네이년의 잘못도 아니고 위키피디아의 잘못도 아니다. 의심하는 법을 제대로 배우지 못하고 의심하는 권위에 자신의 모자란 감자를 위탁하는 버릇에 익숙해진 사람들 탓이다.

권위는 어디에 있는게 아니라 의심하여 찾고 만들어지는 것이다. 믿을 거라곤 딴지뿐.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2 thoughts on “감자탕”

  1. 증거가 불충분 하여 의심스러운데요?
    감자탕의 진실을 요구하는 감진요 카페라도 하나 만들어야 할듯.

    Like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