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스바

채식주의자라더니.

한국에서도 안먹는 조스바이지만 뭔가 한국의 맛 – 순수한 불량식품의 맛 – 을 알리겠다는 일념하에 친구들에게 소개.

뭐야 충분히 불량스럽지 못해!

그러나 미국 버전의 조스바는 기대와 달리 뭐가 좀 약해. 먹고 나면 입안이 조스바 색이 되어버린다는 오리지날 조스바의 강력한 색소포스가 없었다.

원래 이렇게 입안이 다 까메져야되는 법인데.

그러나 그 와중에도 제니의 창의적인 레시피를 발견. 멕시칸 고추가루를 토핑한 조스바.

나는 절대 입도 안댔음.

Jaws Bar

You are vegetarian!

I don’t like Jaws bar (even in Korea), but I wanted to introduce ‘Korean flavor’ to my friends – The pure artificial junk flavor.

I know, you want more artificial.

However US version of Jaws bar was too weak. Original ‘Jaws Bar’ has more stronger artificial flavor. 100% of pure process popsicle with pure artificial color of red and deep blue sea.

See? It’s colors are much more vivid and dark, and so strong that your tongue will change to black after you melt it. However, I was amazed with Jenny’s creative recipe: Jaws bar with Mexican chili pepper seasoning.

I even didn’t try it.

감자탕

옛날에 다 확인한 거구만. 또 다시 찾게 만들어. 평소같으면 가볍게 씹고 넘어갔을테지만, 런던의 5성호텔 요리사 얼의 문제제기이니 꼭 집고 넘어가기로. 이런 쓰잘데기 없는 종류의 진실은 딴지가 최고.

[별걸다디벼보기] 감자탕에 감자가 그 감자가 아니란 말이여?
양돈협회: 제가 알고 있기론 감자탕은 돼지 등뼈를 고아서 감자와 야채를 넣고 끓인 음식이구 돼지에는 감자라는 부위가 없습니다. 더 정확하게 알아본 후 연락드릴께요. / 제가 육가공 관련업에 종사하시는 분을 통해 알아봤는데요. 그런 명칭은 없다고 합니다.

딴지가 아니라면 아닌거다. 그나저나 감자탕과 감자뼈는 너무 설득력있어서 사람들이 금방 금방 넘어가는 단골 메뉴. 네이년 지식인 등지에도 그 대답이 절반 절반이라고 한다. 또다른 감자탕 논란 블로그를 따르자면 ‘감자탕이 인기가 좋아지면서 돼지 등뼈에 들어갈 부분을 감자뼈라 부르기 시작했다’는 것. 다시 말해 감자뼈가 들어가서 감자탕이 아니라 감자탕에 들어가서 감자뼈인 것이다. 이 기회에 양돈협회 홈페이지에 감자탕의 유래. 이런 페이지라도 만들어 두면 좋겠구만.

왜이리 감자가 없냐며 감자탕집 주인에게 백날 감자탕의 유래를 물어봐야 제대로 된 대답이 돌아올리가 없다. 감자가 줄어들면 민심이 흉흉해지고 사람들은 의심하게 되고 그럴듯한 소문을 믿게 된다. 내 감자 내놔! – 실은 감자가 줄고 뼈다귀가 늘었잖아! – 그것은 감자의 잘못도 아니고 감자뼈의 잘못도 아니다. 네이년의 잘못도 아니고 위키피디아의 잘못도 아니다. 의심하는 법을 제대로 배우지 못하고 의심하는 권위에 자신의 모자란 감자를 위탁하는 버릇에 익숙해진 사람들 탓이다.

권위는 어디에 있는게 아니라 의심하여 찾고 만들어지는 것이다. 믿을 거라곤 딴지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