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나도

인터넷의 무슨 신기한 서비스가 됐든 하드웨어가 됐든 책이 됐든 무슨 프로젝트가 됐든.

남이 하는 거 보고 아 신기해 나도 갈켜줘. 라는 자세는 아주 바람직하다 할 수 있다. 당연히 나도 그런 걸 전달하는 일을 기꺼워하는 편이다.

그런데 실컷 갈켜줬는데 그 때 뿐인 사람을 보면 진심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그다지 필요하지도 않은데 욕심만 앞서서 남을 귀찮게 하는 사람에게 그렇게 정성들여 갈켜주고 싶지가 않다. 그리고 대부분의 경우 그게 ‘무엇인가’ 정도만 알면 구글에서 찾아보면 답들이 너무상세하게 나온 것들이 대부분.

Published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