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나도

인터넷의 무슨 신기한 서비스가 됐든 하드웨어가 됐든 책이 됐든 무슨 프로젝트가 됐든.

남이 하는 거 보고 아 신기해 나도 갈켜줘. 라는 자세는 아주 바람직하다 할 수 있다. 당연히 나도 그런 걸 전달하는 일을 기꺼워하는 편이다.

그런데 실컷 갈켜줬는데 그 때 뿐인 사람을 보면 진심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그다지 필요하지도 않은데 욕심만 앞서서 남을 귀찮게 하는 사람에게 그렇게 정성들여 갈켜주고 싶지가 않다. 그리고 대부분의 경우 그게 ‘무엇인가’ 정도만 알면 구글에서 찾아보면 답들이 너무상세하게 나온 것들이 대부분.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