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 reem

sequence20000-copy.jpg

사업성검토면 사업성답게 좀 “하던대로 그림”이란걸 그려볼 수 있겠구나 싶어서 내심 “하던대로 그림”식의 도면도 좀 쳐볼까 – 사업성인데 도면치고 앉았는거부터가 오바 – 해보려고 하고 있었는데 사장님께서 디자인적인 오바 주문이 – 뚜껑을 확 덮어 – 아아아. 또다시 황당한 그림을 그릴 수 밖에 없없다능.

al-reem-island-navi-06.jpg

언제쯤 나도 노멀한 건축도면을 그릴 수 있다는 걸 보여줄 수 있을까.


3 responses to “al reem”

  1. 엇. 이거보고 쓴거 아니삼-_-;
    이건현상이아니라구요.네…

    그러나저러나. 요거 이뿐데욜.?

  2. al reem…

    원래 그림이 뭐 그대로 되리라고 순진하게 믿는 것은 아니지요 당연히.  공방의 아뜰리에 꼬장꼬장 센세도 아니고, 원래 그림이 CG주제에 얼마나 대단히 지켜져야하는지도 뭐 그다지.
    어쨌…

Leave a Reply to iraiza Cancel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