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매기

_EPS1937.JPG

하도 돌아다녀서 어디가 어딘지는 모르겠으나 계속 본 게 나오고 또 나왔으니 계속 거기가 거기였겠다. 라고 추측. 단지 오픈하우스 가이드 북 (4파운드)를 구입하기 위해 밤에 테이트 모던가서 찌라시 하나 사서 밤 열두시나 되서 복귀하고 보니 얼 플랫메이트(룸메이트)가 어이 하나 얻어왔어요. 하고 건네주시는데. 아 아임인런던. 아일뻘유 런던.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