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이렇게 힘들게 새해를 맞이하기는 처음.
감기약 덕에 몸을 가누지 못하고 거의 24시간을 병든 닭처럼 보내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