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랄라

몇 개월 외국에서 일하면서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과 만나야만 하는 것을 배우고 나니 만나고 싶은 사람과 만나서 노는게 얼마나 신나는 일인가 알게 되었다. 요 며칠은 계속 신나게 노는 중. =)

ps. ‘며칠’이 분명히 맞다. 분명 제대로 알고 있다고 믿었는데 ‘몇일’이 분명하다고 누군가가 해서 그 후로 그런가.. 하며 한 1년 넘게 ‘몇일’로 썼는데 … -_-;; 남의 말만 듣지 말고 꼭 확인하는 습관을 -_-;;

Published
Categorized as Memo

By jacopast

What to play with?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